뒤로

AUTUMN-WINTER 2016 SHOW: THE DETAILS

니콜라 제스키에르(Nicolas Ghesquière)가 선보인 2016 가을-겨울 컬렉션에서 눈길을 사로잡은 이번 시즌의 시그니처 룩과 디테일을 살펴보자.

사람들은 문화란 다른 모든 것이 잊혀진 가운데 여전히 남아있는 것이라고들 말한다. 패션 문화 역시 그렇다. 이번 가을-겨울 컬렉션은 경험의 경계를 허무면서 시간을 자유자재로 관통하는 것이 특징이다. 컬렉션에서 만나는 의상은 과거를 애정 어린 관점으로 재해석한 동시에 당당한 현재 그대로를 반영하며, 가변성 넘치는 미래를 정의한 의상들이라고 할 수 있다.

포토그래퍼 포미 톤(Tommy Ton)과 함께 이번 루이 비통 컬렉션에 녹아든 디테일과 세련미를 느껴보자.

태그: 니콜라 제스키에르, Ready to wear, 패션쇼,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