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

남아메리카의 매력이 물씬 풍기는 2014년 가을 컬렉션

루이 비통의 이번 가을 남성 컬렉션은 페루에서 영감을 받았다. 남성 스타일 디렉터인 킴 존스(Kim Jones)는 디지털, 그리고 뉴에이지식 여행이라는 개념에 세련된 페루 현지의 소재를 결합시켜 이번 컬렉션을 완성하였다.

루이 비통 남성 2014 가을/겨울 남성 컬렉션에서는 최첨단 혁신과 전통 장인정신이 독특한 조합을 이루고 있다. 평상복과 수트, 아웃도어 웨어, 이브닝 웨어, 라운지 웨어 등 다양한 룩이 선보여지며, 파이톤, 실크와 더불어 캐시미어, 비쿠냐(vicuña), 친칠라(chinchilla), 알파카같은 진귀한 페루산 소재를 사용한 것이 특징이다.
액세서리에서는 새롭게 선보이는 다미에 코발트 캔버스가 클래식 키폴을 만나 백팩과 섞인 형태의 새로운 키폴을 선보인다. 다른 백들은 루이 비통 트렁크에서 볼 수 있는 손잡이가 부착되어 현대적인 느낌이 묻어난다. 더비 슈즈는 송아지 가죽으로, 트레킹 부츠는 고무를 입힌 가죽으로 제작되었으며, 스카프는 V자 무늬와 스트라이프 패턴의 실크 능직물(silk twill)로 제작되었다. 선글라스 또한 근사하면서도 실용성을 놓치지 않았다. 보석과 원석으로 제작된 쥬얼리는 각각의 룩을 완성시켜주는 역할을 한다.  
루이 비통 남성 2014 가을/겨울 컬렉션 만나보기

태그: 의류, 가죽 제품, 액세서리, 선글래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