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

모노그램 월드 투어

루이 비통이 모노그램 아이콘만을 위한 새로운 컬렉션으로 노마드족의 방랑벽을 자극한다.

루이 비통 하우스의 오랜 전통이 깃든 트렁크는 지금까지도 디자이너들에게 영감을 주는 원천이다. 루이 비통 아카이브에 심취한 니콜라 제스키에르도 과거 트렁크 장식에 쓰이곤 했던 스티커를 모티프 삼아 디자인을 고안하기 시작했다.

올 해, 루이 비통은 모노그램 아이콘에 대도시 혹은 초현실주의 작품을 연상시키는 새로운 스티커 프린트를 더한 모노그램 월드 투어 컬렉션을 소개한다. 페가세 수트케이스에서 오늘 날 새로운 아이콘으로 자리매김한 쁘띠뜨 말까지, 하우스의 여행 미학을 엿볼 수 있는 스타일리시한 아이템으로 구성된  모노그램 월드 투어 컬렉션을 만나보자.

컬렉션 만나보기

태그: Leather goods, Travel, 니콜라 제스키에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