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

2018 크루즈 패션쇼: 인터뷰

루이 비통의 네 번째 크루즈 패션쇼가 끝난 후 백 스테이지에서 만난 게스트들을 만나보자.

이번 패션쇼의 무대가 된 미호 박물관(Miho Museum)의 백 스테이지에서 많은 셀렙들이 이번 루이 비통 2018 크루즈 컬렉션을 감상한 소감과 베스트 룩, 인상적인 장면 등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 날, 제니퍼 코넬리(Jennifer Connelly), 나카타 히데토시(Hidetoshi Nakata), 야야(Yaya), 소피 터너(Sophie Turner), 라일리 코프(Riley Keough), 쿠츠나 시오리(Shiori Kutsuna), 미셸 윌리엄스(Michelle Williams), 야마모토 간사이(Kansaï Yamamoto), 야마모토 미라이(Mirai Yamamoto) 등이 참석하여 자리를 빛냈다.

태그: 패션쇼, Ready to wear, 항해, 니콜라 제스키에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