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

루이 비통 남성 2015 봄 패션쇼 속으로

인도 북서부 접경지역에 위치한 왕의 도시 라자스탄(Rajasthan)에서 영감을 받아, 남성복의 뿌리를 찾아 떠난 루이 비통의 이번 컬렉션은 시대를 초월하는 진정한 세련미를 선보인다.

남성복 아티스틱 디렉터인 킴 존스(Kim Jones)는 "지난 시즌 컬렉션이 지구에서 우주에서 내려다보는 컨셉이었다면, 이번 컨셉은 별을 올려다보는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라고 말한다.
자이푸르(Jaipur)부터 란탐보르(Ranthambore)에 이르기까지, 루이 비통은 현대적 시각과 인도풍을 조화시켜 화려함이 가미된 세련된 장식 패브릭을 탄생시키고, 군복을 연상시키는 테일러링을 통해 독창적인 스포츠 스타일을 선보인다.
컬렉션과 관련한 컨텐츠 보러가기

태그: 패션쇼, 킴 존스, 의류, 라이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