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

예술을 담은 패션

파트릭 드마쉘리에(Patrick Demarchelier)가 뉴욕에서 사진으로 담아낸 루이 비통 2015 봄/여름 컬렉션을 만나보자.

흑백 사진에 담겨 추상적인 모습과 조형적인 모습의 대비로 표현된 루이 비통 2015 봄/여름 컬렉션은 사진을 통해 명작이 되었다. 샤를로트와 까뜨린느, 미쉘, 아델, 미란다는 니콜라 제스키에르(Nicolas Ghesquière)의 디자인을 스타일의 예술로 표현했다.

사진작가: 파트릭 드마쉘리에(Patrick Demarchelier)

 

태그: 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