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

2015 봄/여름 남성 컬렉션 캠페인

루이 비통의 이번 남성 컬렉션은 인도 북서부에 위치한 '왕들의 나라'로 불리는 라자스탄(Rajasthan)에서 영감을 받아 시대를 초월하는 진정한 세련미가 무엇인지를 보여준다.

"지난 시즌이 우주에서 지구를 아래로 내려다 보는 것이 컨셉이었다면, 이번 시즌은 우리가 저 밤하늘 위에 있는 별들을 올려다보는 듯한 느낌을 주고 싶었습니다." 루이 비통 남성 스타일 디렉터 킴 존스(Kim Jones)가 말한다. 인도의 라자스탄(Rajasthan) 주를 여행하면서 킴 존스는 18세기 초에 "분홍색 도시"로 불렸던 자이푸르(Jaipur)와 위대한 잔타르 만타르(Jantar Mantar) 천문대를 건축한 마하라자 자이싱 2세(Sawai Jai Singh)에 대해 알게 되었다. 이번 패션쇼의 세트 디자인은 바로 이 잔타르 만타르 천문대에서 영감을 받았다. 자이푸르, 그리고 "물의 도시" 우다이푸르(Udaipur)에서 자이푸르의 마하라자 왕족의 사냥터였던 란탐보르(Ranthambore)와 아그라의 타지마할(Taj Mahal)에 이르기까지, 유럽의 전통보다 훨씬 앞서 육백 년이 넘는 기간동안 이어져 온 인도의 비전은 현재와 과거를 아우르고 있다. 루이 비통은 이 비전을 혁신적이면서도 스포티한 스타일과 치밀한 밀리터리 테일러링, 세련된 패브릭 장식으로 화려하게 재해석하여 이번 컬렉션에 담았다.

전체 광고 캠페인 보러가기

태그: 킴 존스, 남성복, India, 캠페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