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

2018 봄-여름 남성 패션쇼: 시그니처

  • 2018 봄-여름 남성 패션쇼: 시그니처 - 루이 비통 패션 뉴스
  • 2018 봄-여름 남성 패션쇼: 시그니처 - 루이 비통 패션 뉴스
  • 2018 봄-여름 남성 패션쇼: 시그니처 - 루이 비통 패션 뉴스
  • 2018 봄-여름 남성 패션쇼: 시그니처 - 루이 비통 패션 뉴스
  • 2018 봄-여름 남성 패션쇼: 시그니처 - 루이 비통 패션 뉴스
  • 2018 봄-여름 남성 패션쇼: 시그니처 - 루이 비통 패션 뉴스
킴 존스(Kim Jones)가 선보인 2018 봄-여름 컬렉션의 시그니처와 디테일을 살펴보자.

루이 비통은 2018 봄-여름 컬렉션을 통해 여행자들에게 특정한 장소가 아닌 다양한 곳으로의 여행을 떠올리도록 영감을 불어넣었다. 본질적으로는 다르지만 각각의 뚜렷한 특징을 지닌 지역을 옮겨다니며 여행하는 아일랜드 호핑과 같은 럭셔리한 활동은 복합적이고 연속적인 면모를 이번 컬렉션에 반영한 동시에 서로 다른 장소에서 만나볼 수 있는 요소들간의 융합을 꾀했다.

루이 비통 공식 웹사이트(louisvuitton.com)에서 패션쇼를 실시간으로 만나보고, 루이 비통 인스타그램 스토리와 하우스의 소셜 미디어를 통해 더 많은  콘텐츠를 만나보자.

태그: 패션쇼, Ready to wear, 킴 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