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

디자인 마이애미 - '형태의 유희(Playing With Shapes)' - 피에르 폴랑(Pierre Paulin)

루이 비통은 1972년 피에르 폴랑이 허먼 밀러(Herman Miller)사를 위해 고안한 주거 프로젝트 및 조립식 가구 디자인을 선보인다.

설립 이래 장인정신과 노하우를 혁신에 접목시키는 전통을 발전시켜 온 루이 비통이 1972년, 프랑스 대표 디자이너 피에르 폴랑(1927-2009)이 미국 사무가구 제작업자 허만 밀러(Herman Miller)를 위해 구상한 주거 프로젝트를 현실화했다. 구상 단계에만 머물던 이 독특한 프로젝트가 실제로 구현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올해 루이 비통은 12월 2일부터 7일 동안 마이애미 디자인 지구에서 열리는 디자인 마이애미/아트 바젤 마이애미 비치를 다시 찾아 위성 전시 "형태의 유희(Playing with Shapes)"를 선보인다.
'사람들은 디자이너로부터 실용적인 오브제를 기대하는 동시에, 가능하면 시적인 요소(a touch of poetry)와 우아함까지 가미된 오브제를 원한다.'
 - 피에르 폴랑
아방가르드한 디자이너 폴랑은 변화하는 세계와 신기술, 그리고 마치 편안한 안식처로 간주되는 주거 공간 사이에 조화가 필요하다는 사실을 예견했다. 1969년 피에르 폴랑은 드 프리(De Pree) 가족이 1923년 설립한 가구 회사의 허먼 밀러(Herman Miller)와 만났다. 그는 허먼 밀러가 지닌 역사뿐 아니라 그들이 찰스 & 레이 임스(Charles and Ray Eames) 부부 그리고 조지 넬슨(George Nelson)을 위한 제품을 제작했다는 사실에 경의를 표했다. 폴랑과 허먼 밀러는 의기 투합하여 주거 목적을 위한 공간에 설치할 유니크하면서도 혁신적인 설비를 생산하기로 한다.

태그: 마이에미, 사진, 피에르 폴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