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

2017 가을-겨울 남성 캠페인 - 영상

"루이 비통 프렌즈 앤 히어로"

루이 비통 2017년 가을-겨울 남성 컬렉션은 70년대부터 90년대 초의 뉴욕 문화에서 영감을 받았다. 그 시대 뉴욕을 생각하면 장 미쉘 바스키아(Jean-Michel Basquiat), 줄리안 슈나벨(Julian Schnabel), 키스 해링(Keith Haring), 로버트 메이플소프(Robert Mapplethorpe), 앤디 워홀(Andy Warhol) 등 맨해튼을 배경으로 활동한 아티스트들이 연상된다.

이들은 자신의 창조적인 힘과 고유의 시그니처를 통해서로 협업하여 새로운 작품을 만들었으며, 바스키아와 워홀이 대표적인 예이다. 그들의 작업 방식과 의상들은 이번 컬렉션에 고스란히 녹아 있으며, 로고가 가득한 데님을 즐겨 입은 대퍼 댄(Dapper Dan)의 할렘 스타일, 힙합 스타일, 70년대 대표적인 나이트클럽 스튜디오 54(Studio 54)에 드나들었던 사람들이 입었던 퇴폐적인 70년대 스타일 등과 조화를 이루었다. 이 모든 것이 뉴욕 패션 스타일의 기준이 되었다고 할 수 있다.

전체 캠페인 영상과 컬렉션 만나보기

태그: 광고 캠페인, Ready to wear, 킴 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