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

락킷 파인 쥬얼리 컬렉션

신비롭고 매혹적인 여배우 미쉘 윌리엄스(Michelle Williams)가 루이 비통 락킷 파인 쥬얼리 컬렉션의 최근 광고에서 여성성의 새로운 면모를 보여주었다.  

연인의 애착을 나타내는 전 세계적이며 현대적인 상징인 자물쇠는 루이 비통의 아이코닉한 시그니처 중 하나로, 이 전통은 자물쇠를 단 메종의 첫 번째 가방인 스티머(Steamer)에서부터 새로운 락킷 쥬얼리 컬렉션까지 이어진다.  

연인의 손목에 수갑을 채우듯 브레이슬릿의 잠금쇠로서 걸려있는 자물쇠는 애착의 궁극적인 단계를 의미한다. 하지만 펜던트로 매달려 있는 자물쇠는 체인을 따라 바로 곁의 열쇠로 향해 있어, 마치 구속에서 자유롭게 벗어나는 사람과 같아 자유의 상징이 된다. 

로즈, 옐로우, 화이트 골드로 출시되는 다이아몬드 장식의 새로운 락킷 쥬얼리 버전은 화이트 골드 키가 함께 달려 있다. 

락킷 파인 쥬얼리 컬렉션보러가기

태그: 광고 캠페인, 파인 주얼리, 사진, 미쉘 윌리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