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

여행의 정취

루이 비통이 포토그래퍼 파트릭 드마쉘리에(Patrick Demarchelier)가 촬영한 새로운 버전의 ‘여행의 정취(Spirit of Travel)' 캠페인을 선보인다.

루이 비통은 아프리카 사바나를 가로지르는 꿈결 같았던 사파리 탐험*에 이어, 쪽빛 하늘과 카리브 해 바다 사이 그 어딘가, 내리쬐는 태양 아래, 트렁크와 함께 떠나는 흥미진진한 여행의 순간을 포착해냈다.
소중한 아이템과 추억을 담아낼 트렁크와 여행 가방, 그리고 백은 생기 넘치는 자연과 어우러진다. 바다, 사막, 숲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색채의 스펙트럼을 지닌 루이 비통 가죽제품이 반짝이는 빛에 화답한다.

태그: 캠페인, 트렁크, 가죽 제품,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