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
LV The Book

열망이 담긴 소중한 오브제

사진 장비를 담을 수 있는 케이스, 어디에든 가져갈 수 있는 휴대용 책상, 티(tea) 케이스까지, 트렁크에 한계란 없습니다! 꿈을 현실로 이뤄주는 파트릭-루이 비통(Patrick-Louis Vuitton)이 11개의 매우 특별한 스페셜 오더 작품을 회고합니다

티 케이스 트렁크
"1926년, 사냥을 즐기던 바로다의 마하라자(Maharajah of Baroda)를 위해 만들어진 티 케이스입니다."

“우리는 특별한 고객들을 위한 트렁크를 셀 수 없이 만들었습니다. 텔레비전도 볼 수 있고, 어디에서나 5명에게 커피를 대접할 수 있는 트렁크를 제작해달라고 요청한 중국인 고객도 있었죠. 에피 가죽의 선구자격이라고 볼 수 있는 특유의 결이 살아있는 독특한 질감의 가죽 소재의 이 티 케이스 트렁크는 1926년 호랑이 사냥을 즐기던 바로다의 마하라자를 위해 만들어졌습니다. 마하라자는 버킹엄 궁보다 3배나 큰 규모의 궁전에서 손님들을 맞았고, 그들을 매일 아침 롤스로이스 혹은 말, 코끼리 등에 태워 산책하러 나갔습니다.”

파트릭 루이-비통

물감 보관용 트렁크
"우리는 짐을 꾸리는 사람들입니다. 하나의 아름다운 트렁크를 만들어내기 위해서 당신은 지극히 이성적이어야 합니다. 사실 더욱 중요한 것은 바로 당신이 그 안에 담는 물건이니까요.”

"특히 이 트렁크는 제가 가장 아끼는 것 중 하나이기 때문에 다시 한 번 제 도구들을 총동원했습니다. 디자인은 매우 심플합니다. 나무 프레임에 코팅된 면 캔버스 혹은 가죽을 입히고, 모서리와 잠금장치는 금속 소재로 마감하였으며, 손잡이를 달아 가방처럼 들 수 있도록 디자인했죠. 루이 비통의 시작이 짐 꾸리는 패커였던 전통을 기반으로 트렁크 안에 담아야 하는 물건을 먼저 확인한 후 트렁크를 제작합니다."

파트릭 루이-비통

플라워 트렁크
"이 트렁크는 할아버지께서 특별한 고객들에게 선물했던 여행용 트렁크의 작은 버전이라고 보면 됩니다."

 

“맞춤 제작한 아연 소재 케이스에 가득 채워진 작약과 장미의 모습은 환상적이에요. 저에게 있어 플라워 트렁크는 러기지라기보다 주얼리에 더 가깝습니다. 저는 20년 전 제작한 트렁크 중 마지막 10개에 공방에서 복원한 액세서리들로 장식하여 아름다운 여성들에게 선물했습니다. 꽃이 시들면 저희에게 트렁크를 다시 가져오시는데, 그러면 우리는 그것을 바느질 도구 혹은 담배를 보관하는 박스로도 변형시켜 드렸죠!”

파트릭 루이-비통

태그: Special Order, 트렁크, Patrick-Louis Vuit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