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

루이 비통 아메리카스컵 툴롱 경기

이번주, 툴롱은 루이 비통 아메리카스컵 월드 시리즈를 개최하며, 프랑스에서는 펼쳐진 적 없는 독특한 이벤트를 맞이한다. 이 지중해 도시에서 선보여질 3일 간의 보트 경주를 만나보자.

9월 9일부터 11일까지 다음 여섯 팀은 무리옹(Mourillon) 해변의 맑은 물 위에서 경주를 펼칠 예정이다: 미국의 아메리칸 디펜더 오라클(American Defender Oracle) 팀, 뉴질랜드의 에미레이트(Emirates) 팀, 랜드 로버(Land Rover) BAR 팀, 아르테미스 레이싱(Artemis Racing) 팀, 일본의 소프트뱅크(Softbank) 팀, 그리고 프랑스의 그루파마(Groupama) 팀

이번주 경기에서 미국의 오라클 팀은 지미 스핏힐(Jimmy Spithil)의 팔꿈치 부상 재활 치료 기간동안,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톰 슬링스비(Tom Slingsby)가 주장으로 출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메리카스컵 컬렉션을 만나보세요

태그: 항해, 아메리카스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