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

2018 봄-여름 여성 패션쇼: 시그니처

  • 2018 봄-여름 여성 패션쇼: 시그니처 - 루이 비통 패션 뉴스
  • 2018 봄-여름 여성 패션쇼: 시그니처 - 루이 비통 패션 뉴스
  • 2018 봄-여름 여성 패션쇼: 시그니처 - 루이 비통 패션 뉴스
  • 2018 봄-여름 여성 패션쇼: 시그니처 - 루이 비통 패션 뉴스
  • 2018 봄-여름 여성 패션쇼: 시그니처 - 루이 비통 패션 뉴스
  • 2018 봄-여름 여성 패션쇼: 시그니처 - 루이 비통 패션 뉴스
  • 2018 봄-여름 여성 패션쇼: 시그니처 - 루이 비통 패션 뉴스
  • 2018 봄-여름 여성 패션쇼: 시그니처 - 루이 비통 패션 뉴스
니콜라 제스키에르(Nicolas Ghesquière)가 선보인 2018 봄-여름 컬렉션 현장에서 살펴본 룩과 이번 시즌의 시그니처 디테일을 만나보자.

니콜라 제스키에르는 뉴욕 매트로폴리탄 박물관(Met Museum)에서 18세기 프랑스의 귀족 의상을 바라보며 떠올린 영원한 스타일에 관한 개념을 통해 이번 컬렉션의 영감을 얻었다.

풍성한 비단과 정교한 자수, 시대복 특유의 섬세한 소재가 특징인 예복의 세련미를 다이나믹하고 캐주얼한 매력과 조합했다. 정교한 연미복은 테이퍼드 바지와 조화롭게 매치하고, 아름답게 떨어지는 멜랑꼴리 드레스는 스니커즈와 함께 새로운 스타일을 완성했다.

하우스는 시간을 가로질러 시대에 꼭 맞는 섬세한 스타일을 구현했다.

공식 웹사이트(louisvuitton.com)에서 패션쇼를 감상하고, 루이 비통 인스타그램 스토리와 하우스의 공식 소셜 미디어 페이지를 통해 더 많은 콘텐츠를 만나보세요.

태그: 패션쇼, Ready to wear, 니콜라 제스키에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