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

2016 봄-여름 여성 패션쇼: 루이 비통 하우스의 "장인정신"

니콜라 제스키에르(Nicolas Ghesquière)의 컬렉션에 깃든 장인정신을 들여다보자.

2016 봄-여름 여성 컬렉션은 여주인공들이 다양한 의상들로 표현해낸 일종의
감각적인 롤 플레잉에 관한 이야기를 풀어낸다.

이러한 미적 단계들을 거치면서, 현대인들의 클래식한 옷장은 서서히 진화를 거듭한다.
리넨, 실크, 가죽, 뱀피, 그리고 섀그린(shagreen) 가죽 등 아주 현실적인 소재들이 뒤섞여 재구성된 이번 컬렉션은
루이 비통의 저명한 "장인정신"으로 재탄생했다.

태그: 패션쇼, 니콜라 제스키에르, 의류, 장인정신, Materia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