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프트 워크샵

    완벽한 연물 선물 아이템을 만나보자.

    연말 시즌은 루이 비통의 유산이다. 선물은 주는 사람의 마음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또한, 선물의 작은 디테일도 무시할 수 없는 부분이다. 이번 연말을 맞이하여 소중한 사람을 위해 선물을 준비해보자. 작은 디테일도 놓치지 않는 루이 비통의 완벽한 선물 아이템을 기프트 워크샵에서 만나볼 수 있다.

    더 알아보기

    태그: 애니메이션, 동영상, Holidays, Gifts

  • 2016 가을-겨울 슈즈 컬렉션 미리보기

    루이 비통이 선보이는 2016 가을-겨울 컬렉션의 대표 슈즈를 만나보자.

    클래식한 여성 아이템을 한층 트렌디하게 재해석하여 진정한 여성미를 담아낸 이 펌프스는 클래식하면서도 개성있는 신발을 찾는 여성을 위한 아이템이다.
    군더더기 없는 실루엣과 뾰족한 앞 코, 날씬한 스틸레토 굽이 어우러진 이 신발은 스웨이드 베이비 고트 가죽 또는 최고급 비단뱀 가죽 소재로 선보이며, 시간이 지나도 변치않는 우아함과 여성미의 정수를 보여준다. 펌프스의 양쪽 뒤축에 장식된 하우스의 새로운 시그니처인 세련된 금속 LV 써클 액세서리를 눈여겨 보자.

    태그: Shoes

  • 아이폰 7과 7+ 폴리오 케이스

    루이 비통은 여행에서 시작된 하우스의 독창성과 장인정신을 반영하는 아이폰 7 및 7+ 폴리오 케이스를 선보인다. 뛰어난 내구성과 한층 얇아져 어디든 함께하기 좋은 필수 액세서리를 만나보자.

    급변하는 환경에 대한 이해와 한 발 앞선 예측으로 이를 돌파할 혁신을 제안해온 루이 비통은 아이폰 7과 7+ 모델용 폴리오를 통해 게코에서 영감을 받은 접착력이라는 독자적인 기술을 선보인다. 도마뱀의 일종인 게코는 타고난 접착력으로 어떤 종류의 표면 위에서도 안정적으로 버틸 수 있는데, 게코의 이런 접착력은 우리가 흔히 사용하는 접착 테이프의 그 것에 비하면 600배에 달한다.

    고도의 혁신이 반영된 결과물인 접착 기능식 표면은 간편하면서 안전하게 기기를 보호할 수 있는 방식을 구현한다. 아이폰 7 케이스는 현재 매장에서 판매 중이며, 아이폰 7+ 케이스는 2016년 11월 중 만나볼 수 있다.

    여성 컬렉션 남성 컬렉션을 만나보세요

    태그: 가죽소품, 디지털 케이스, Folio, 크리스토퍼 네메스

  • 2016 가을-겨울 핸드백 컬렉션 미리보기

    루이 비통이 선보이는 2016 가을-겨울 컬렉션의 대표 가방을 만나보자.

    클래식한 여성 아이템을 한층 트렌디하게 재해석한 이번 컬렉션의 가방과 다양한 가죽 제품은 우아함이 절묘하게 가미된 자연스러운 캐주얼 시크 스타일을 제안한다.
    이번 시즌의 대표적인 가방은 프랑스 패션 특유의 세련된 헤리티지를 지닌 디자인으로 여성스러우면서 유행을 타지 않는 완성도 높은 옷차림을 연출한다. 깔끔한 실루엣과 독창적인 형태, 가죽 모서리 마감을 비롯한 독보적인 디테일이 특징인 플랑드랑(Flandrin)은 모노그램 캔버스와 다채로운 색상의 가죽이 어우러져, 시그니처가 돋보이는 캐주얼한 가방을 찾는 여성에게 잘 어울리는 아이템이다. 트위스트는 루이 비통이 선보이는 시크한 스타일을 반영하는 완벽한 스몰 백이다.

    태그: Leather goods, 아이콘, 핸드백

  • 모노그램 월드 투어

    루이 비통이 모노그램 아이콘만을 위한 새로운 컬렉션으로 노마드족의 방랑벽을 자극한다.

    루이 비통 하우스의 오랜 전통이 깃든 트렁크는 지금까지도 디자이너들에게 영감을 주는 원천이다. 루이 비통 아카이브에 심취한 니콜라 제스키에르도 과거 트렁크 장식에 쓰이곤 했던 스티커를 모티프 삼아 디자인을 고안하기 시작했다.

    올 해, 루이 비통은 모노그램 아이콘에 대도시 혹은 초현실주의 작품을 연상시키는 새로운 스티커 프린트를 더한 모노그램 월드 투어 컬렉션을 소개한다. 페가세 수트케이스에서 오늘 날 새로운 아이콘으로 자리매김한 쁘띠뜨 말까지, 하우스의 여행 미학을 엿볼 수 있는 스타일리시한 아이템으로 구성된  모노그램 월드 투어 컬렉션을 만나보자.

    컬렉션 만나보기

    태그: Leather goods, Travel, 니콜라 제스키에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