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

루이 비통, 6인의 현대미술작가와 디자인한 ‘아티카퓌신’ 백 한정판 에디션 공개  

루이 비통, 6인의 현대미술작가와 디자인한 ‘아티카퓌신’ 백 한정판 에디션 공개 - 루이 비통 패션 뉴스
루이 비통이 6인의 아티스트와 함께 아티카퓌신(ARTYCAPUCINES) 컬렉션을 선보인다. 

1854년 뇌브 데 카퓌신(Neuve-des-Capucines) 거리에서 첫 매장을 연 루이 비통의 초창기 시절에 경의를 표하기 위하여 카퓌신이라는 명칭이 붙여진 가방은 2013년 첫 출시 이래 다채로운 모델로 소개되며 루이 비통의 뉴 클래식 백으로 자리매김하였다.


아티카퓌신 컬렉션은 루이 비통이 스테판 스프라우스(Stephen Sprouse), 무라카미 타카시(Takashi Murakami), 리처드 프린스(Richard Prince), 쿠사마 야요이(Yayoi Kusama), 제프 쿤스(Jeff Koons) 등의 아티스트와 꾸준히 협업해 온 전통을 있는다. 6인의 아티스트에게 자신만의 독특한 비전을 카퓌신 백에 그려내도록 제안하여 만들어진 백은 작가의 창의성, 메종의 장인정신 간 조우를 보여준다. 알렉스 이스라엘 특유의 강렬한 컬러에 정교한 염색 기법과 바느질 작업이 더해진 웨이브 패턴은 물론, 조나스 우드의 가방에 적용된 혁신적인 디지털 프린팅과 3D 자수, 수작업으로 완성된 과일과 채소 오브제가 더해져 장난기 넘치는 우르스 피셔의 카퓌신 디자인이 그 예다. 이외에도 니콜라스 로보의 손길에서 나온 세밀한 레이스와 스티칭 가죽 패턴, 샤발랄라 셀프의 가방에 적용된 멋진 자수 가죽 패치워크, 샘 폴스 디자인의 섬세한 자개(mother-of-pearl) 장식에 이르기까지 6가지 개성 넘치는 카퓌신 백이 탄생했다.

아티카퓌신 컬렉션은 작가들이 자신의 아이디어에 생명력을 불어넣을 수 있도록 후원하고 창조에 대한 열정과 예술적 장인정신 전통, 끊임없는 혁신을 추구해온 루이 비통의 가치를 재조명한다.

 

-

샘 폴스(Sam Falls):

샘 폴스의 루이 비통 카퓌신 백 : 프린트 된 면과 리넨, 자수 자카드 캔버스, 송아지 가죽 트림과 진주 디테일의  카퓌신 백 PM

우르스 피셔(Urs Fischer):

우르스 피셔의 루이 비통 카퓌신 백 : 토뤼옹(Taurillon) 가죽, 실리콘 제질의 참(charm)으로 구성된 카퓌신 BB

알렉스 이스라엘(Alex Israel):

알렉스 이스라엘의 루이 비통 카퓌신 백 : 소가죽(calf degrade leather), 플렉시 유리로 만든 핸들과 서핑보드 핀(fins), 금속으로 만든 빗과 거울로 구성된 카퓌신 PM

니콜라스 로보Nicholas Hlobo):

니콜라스 로보의 루이 비통 카퓌신 백 : 소가죽, 양가죽과 자수가 놓여지고 땋아진 리본으로 구성된 카퓌신 PM

샤발랄라 셀프(Tschabalala Self):

샤발랄라 셀프의 루이 비통 카퓌신 백 : 소가죽, 도마뱀 가죽, 소가죽 패치워크(patchwork)로 구성된 카퓌신 PM

조나스 우드(Jonas Wood):

조나스 우드의 루이 비통 카퓌신 백 : 자수 디테일의 소가죽, 송아직 가죽과 디지털 프린트로 마무리된 기린 모양의 메탈 참(charm)으로 구성된 카퓌신 PM

Collaborations Limited-Edi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