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

콜로뉴 퍼퓸 컬렉션 (Cologne Perfumes)

  • 새롭게 선보이는 콜로뉴 컬렉션 - 루이 비통 패션 뉴스
  • 새롭게 선보이는 콜로뉴 컬렉션 - 루이 비통 패션 뉴스
  • 새롭게 선보이는 콜로뉴 컬렉션 - 루이 비통 패션 뉴스
  • 새롭게 선보이는 콜로뉴 컬렉션 - 루이 비통 패션 뉴스
루이 비통은 새로운 감각의 영역을 탐험하기 위해 세 가지 향의 콜로뉴 컬렉션을 출시, 아름다움과 감성이 버무려진 여정을 계속 이어나간다. “선 송(Sun Song, 태양의 노래)”, “칵투스 가든(Cactus Garden, 선인장 정원)”, “애프터눈 스윔(Afternoon Swim, 오후의 수영)”을 선보인다.  

새로 공개하는 향의 명칭에는 모험을 향한 약속이 담겨 있다. 바다에 뛰어드는 서퍼를 기다리며, 길게 뻗은 거품 가득한 해변은 물론, 강렬한 네온 컬러 사이로 투과되는 독특한 빛의 모습, 무지갯빛으로 반짝이는 부드러운 하늘을 배경으로 보이는 거리의 화사한 컬러감, 선인장이 가득 피어 있는 파티오, 영원히 아름다운 날들을 향한 약속 말이다.

 

소설 혹은 영화 속에서 바로 튀어나온 것 같은 스타나 스포츠와 삶을 진정으로 즐기는 이들의 이야기가 펼쳐질 것만 같은 풍경의 캘리포니아로 떠나보자. 미국 서부 해변을 거닐다 보면 자유롭고 열정적이고 극도로 창의적인 분위기가 느껴진다. 캘리포니아 해변은 세련미와 레 콜로뉴만의 자연스러움을 고루 갖춘 이번 컬렉션 전반적인 느낌에 영감을 주었다.

 

 

혁신과 스타일을 결합한 고유의 디자인을 소개해온 루이 비통이 새롭게 창조해낸 카테고리는 “콜로뉴 퍼퓸(Cologne Perfumes)”이다. 시트러스 미스트(citrus mist)의 가벼움과 꽃의 진한 향이 함께 어우러진 특별한 조합을 의미하는 전례 없는 새로운 용어다. 이는 메종의 수석 조향사 자크 카발리에 벨투뤼에게 있어서도 하나의 도전이었다. “공기처럼 가벼운 향수를 만들고 싶다는 꿈이 있었다. 상쾌하지만 금세 사라지는 여름의 향(eau)과 시간의 흐름에도 피부 너머로 오롯이 향이 머물도록 지속성을 고루 유지하기 위한 궁극의 섬세함을 요하는 탐구라 할 수도 있겠다.

 

선 송, 칵투스 가든, 애프터눈 스윔은 여름의 컬러, 그중에서도 끝없이 존속하는 듯한 여름밤의 컬러다. 이번 컬렉션 또한 루이 비통의 다른 오 드 퍼퓸 향수과 마찬가지로 독창적이고도 진귀한 원재료를 팔레트 삼아 심혈을 기울여 만들었다. 루이 비통의 새로운 레 콜로뉴 컬렉션은 그 안에 내재된 자연스러움을 분출하는 노트를 지닌 빛의 향이다.”

 

콜로뉴 퍼퓸 컬렉션 스토리 바로가기

Fragrance Trav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