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

루이 비통 x 그레이스 코딩턴 : 영상

루이 비통 메종이 이어온 협업의 역사에 장난스러운 위트가 가미돼 탄생한 컬렉션 아이템을 만나보자

패션계 소문난 반려동물 애호가인 그레이스 코딩턴과 협업해 디자인한 이번 캣토그램 캡슐 컬렉션은 지난 5월 남프랑스에서 개최된 루이 비통 2019 크루즈 컬렉션 쇼를 통해 처음으로 공개됐다.

컬렉션의 주인공은 그레이스 코딩턴의 애완묘 펌킨(Pumpkin)과 블랭킷(Blanket), 그리고 니콜라 제스키에르의 애완견 레옹(Léon)이다. 그레이스가 직접 그린 고양이와 강아지 삽화와 그녀의 머리 색상에서 영감받은 듯한 오렌지 색상의 모노그램이 어우러져 루이 비통의 새로운 모티브인 캣토그램을 탄생시켰다.

코딩턴의 인습타파적 스타일과 루이 비통 여성 컬렉션 아티스틱 디렉터 니콜라 제스키에르(Nicolas Ghesquière)의 기발함, 두 디자이너의 동물에 대한 애정이 이번 캡슐 컬렉션과 같은 대담한 도전을 완성시켰다. 루이 비통 캣토그램 컬렉션은 국내에서는 2018년 10월 26일 서울 갤러리아 매장 내 선공개에 이어 11월 2일부터 루이 비통 공식 온라인 스토어(louisvuitton.com)에서 그리고 국내 모든 루이 비통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루이 비통 x 그레이스 코딩턴 컬렉션 살펴보기

태그: 행사, Womenswear, 니콜라 제스키에르, Grace Coddingt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