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

2018 가을-겨울 남성 패션쇼: 하이라이트

루이 비통의 남성복 아티스틱 디렉터, 킴 존스(Kim Jones)가 선보인 2018 가을-겨울 남성 패션쇼의 주요 룩을 살펴보자.

이번 컬렉션은 스포츠웨어에서 영감을 받은 활동성을 겸비한 모던한 디자인의 의상과 각양각색의 문화적 경험을 보여주고 있다. 컬렉션을 대표하는 프린트는 여행을 의미하며, 이는 케냐 상공에서 헬기를 타고 촬영한 사진들로 이루어져 있다. 완성된 이미지들은 컬렉션에서 직접적으로 보여지고 있는데, 이번 컬렉션의 자연스럽고도 중성적인 흙색조 팔레트, 사막, 사암, 화강암, 올리브와 점판암의 색조에도 영향을 주었다. 이 이미지들은 근본적으로 탐험과 발견이라는 루이 비통의 DNA를 강조하고 있는 것이기도 하다.

태그: 패션쇼, Ready to wear, 킴 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