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

2019 봄-여름 남성 컬렉션 캠페인 : 유아, 어린이, 그리고 청소년 (Infancy, Childhood and Adolescence)

버질 아블로(Virgil Abloh)가 루이 비통의 남성복 아티스틱 디렉터로서 선보인 메종의 데뷔 컬렉션 캠페인을 통해 2019 봄-여름 컬렉션에서 확립된 가치를 재조명한다.       

이번 멀티미디어 캠페인은 총 3개 챕터로 구성, 1월부터 3월까지 순차적으로 발표된다. 3팀의 포토그래퍼가 참여해 각각 포용적(inclusivity) 시각을 기반으로 개인적인 인식과 성장에 대한 생각을 파헤치고 있다. 이번 캠페인의 세계관은 여행을 기반으로 삼아온 루이 비통 메종의 핵심을 기리고 있다. 1월 21일(파리 현지 시간)에 발표된 ‘유아, 어린이, 그리고 청소년(Infancy, Childhood and Adolescence)’ 캠페인은 버질 아블로가 루이 비통 2019 봄-여름 컬랙션을 통해 최초로 선보인 소년 시절(boyhood)에 대한 탐구를 이어나간다. 캠페인의 첫번째 챕터에는 세계적인 사진가 듀오 이네즈 앤 비누드(Inez & Vinoodh)가 참여했다.

루이 비통 2019 봄-여름 컬렉션은 남자가 정체성과 본인의 스타일(wardrobe)을 형성해 나가는 발달 단계에 초점을 맞춰 다양한 연령대의 모델을 내세워 성장의 다양한 지점을 포착했다. 이번 시즌 컬렉션에 영감을 준 ‘오즈의 마법사(The Wizard of Oz)’의 양귀비밭(poppy)과 무지개 모티브를 배경으로 사진과 동영상에 인간 성장의 단계를 담아냈다.

이네즈 앤 비누드는 성별, 피부색, 사상 등 정해진 인식 혹은 고정 관념에 의해 영향받지 않은 유아기의 순수함을 구현하고자 알리에스(Alieyth, 3세)와 잭(Jack, 2세) 등 유아 모델을 등장시킨다. 또한 레오 제임스 데이비스(Leo James Davis, 7세)와 에반 로사도(Evan Rosado, 12세), 루크 프랠(Luke Prael, 16세)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모델을 기용해 소년기와 십대의 시기를 표현하면서, 이들 세대의 바람과 꿈을 전달하고 있다.

태그: 남성복, Virgil Abloh, Spring-summ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