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

루이 비통, 레드(RED) 캔들 런칭 통해 에이즈(AIDS) 퇴치 캠페인 동참  

레드(RED) 캔들  - 루이 비통 패션 뉴스
루이 비통은 보노(Bono)와 바비 슈라이버(Bobby Shriver)가 2006년에 설립한 비영리 단체 레드(RED) 와 함께 소비자의 힘을 좋은 동력으로 바꾸는 뜻깊은 협업을 진행한다. 

루이 비통은 레드(RED) 캔들 런칭을 통해 비영리 단체 레드(RED) 의 에이즈 퇴치 캠페인에 동참한다. 레드(RED) 캔들 한 개 당 60달러의 후원금이 글로벌 에이즈 퇴치 기금(Global Fund to fight AIDS)에 기부된다.마이클 버크 루이 비통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는 “레드(RED)와 함께 하는 이번 협업은 루이 비통에게 매우 자랑스러운 순간으로, 루이 비통에게 있어 하나의 이정표가 되었다”며 “레드(RED)의 용기 있는 싸움은 우리 모두와 관련이 있으며, 루이 비통은 레드(RED)의 가치와 헌신을 후원하는 일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는 에이즈 퇴치에 앞장서고 있으며, 이번에 새롭게 런칭하는 이 캔들이 에이즈 퇴치 캠페인을 더욱 더 단단해질 수 있게 도움을 줄 수 있어 기쁘다”고 전했다.

 

이번 캔들 역시 루이 비통의 오랜 협업의 역사를 기리며 메종의 수석 조향사 자크 카발리에 벨투뤼(Jacques Cavallier Belletrud)가 루이 비통 레드(RED) 캔들의 향을 배합하고, 산업 디자이너 마크 뉴슨(Marc Newson)이 다시 한번 디자인을 완성했다.

 

카발리에 벨투뤼는 레드 컬러를 영감으로 삼아 최상급 천연 원재료를 엄선하여 캔들의 향을 배합하여, 사랑, 자유, 따뜻함, 순수함의 보편적인 감성을 자아내는 후각적 경험을 선사한다. 모란(peony)의 달콤하면서 매콤한 꽃 향기 노트를 라즈베리의 그윽한 과일 향과 배합시킨 캔들이 타들어 가며 조화, 낙관주의, 정서적 즐거움이 살아 숨 쉬며 풍부하면서도 미묘한 개성을 담아냈다.

 

자크 카발리에 벨투뤼 수석 조향사는 “지극히 보편적 성격을 지니면서 자유의 진정한 감각을 불러일으키는 향을 만들고 싶었다”며 “스파이스, 우드, 과일 향이 느껴지는 매우 플로랄적인 요소들을 통해 두드러지는 개성을 가진 모란꽃 향에서 출발했다. 이 조합은 그 자체가 향수라고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루이 비통이 선보이는 레드(RED) 캔들은 마크 뉴슨의 창의성과 장인기술을 통해 과감하고 대표적인 디자인 작품으로 재탄생되었다. 수작업으로 제작한 세라믹 용기에 리벳으로 연결된 메종의 상징적인 천연 가죽 소재의 손잡이 장식 디테일은 캔들을 옮기기 용이하도록 디자인돼 우아함과 실용성을 겸비하고 있으며 캔들을 감싸고 있는 골드 메탈 덮개를 열어 받침대처럼 캔들 밑에 놓고 사용할 수 있도록 고안되었다. 하얀 퍼퓸 왁스와는 대조를 이루는 생동감 넘치는 매트 레드 색상으로 핸드 페인팅 된 심지가 다채로운 디테일을 가미한다.

 

오랫동안 사용되어 온 깊고 강렬한 붉은 컬러는 캔들의 뚜껑이자 받침대로 사용되는 메탈 디스크와 캔들 포장 케이스에도 사용되어, 캔들과 레드(RED)의 관계뿐만 아니라 에이즈 퇴치에 대한 노력을 떠올리게 하는 시각적 장치 역할을 하고 있다.

 

제니퍼 로티토(Jennifer Lotito) 레드(RED) 최고운영책임자(COO)는 “레드(RED)는 리옹(Lyon)에서 제6회 글로벌 기금 마련(Global Fund Replenishment)이 개최되는 중요한 해에 루이 비통과 같은 글로벌 브랜드와 파트너십을 시작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이 캔들이 1개씩 판매될 때마다 에이즈로 고통 받고 있는 누군가의 생명을 구할 수 있는 치료제 300일분을 제공할 수 있는 기금을 마련할 수 있게 된다. 루이 비통에 감사를 전한다”고 덧붙였다.

캔들 보기

Candles Fragrance Partnership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