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로

발렌타인 데이. 사랑하는 사람을 위한 향

일상 속 홈 인테리어 공간을 향으로 채울 수 있는 루이 비통 캔들을 선물해보자. 

작년 11월에 새롭게 공개한 일상 속 홈 인테리어 공간을 향으로 채울 수 있는 2가지 캔들은 하우스의 수석 조향사 자크 카발리에 벨투뤼(Jacques Cavallier Belletrud)가 제작년 2018년 선보인 첫 캔들 컬렉션 4종에 이어 탄생시킨 향이다. 이번 컬렉션은 작년에 출시된 4종의 캔들 - ‘정원의 향기’를 뜻하는 레르 뒤 자르댕(L’Air du Jardin), ‘하얀 섬’이라는 뜻을 지닌 일 블랑쉬(Île Blanche), ‘금빛 낙엽’을 의미하는 푀이유 도르(Feuilles d’Or), 그리고 ‘창밖에 눈이 내린다’는 의미를 가진 드오르 일 네쥬(Dehors Il Neige) - 에 이어 전원에서 느끼는 봄기운과 같은 ‘오월에’를 뜻하는 엉 매(En Mai), 가죽과 나무 향의 강렬한 조화를 더한 ‘붉은 나무 껍질’을 뜻하는 에꼬르스 루스(Écorce Rousse)를 더해 하우스의 캔들 컬렉션을 더욱 풍성하게 완성시켰다.

 

루이 비통 캔들 컬렉션은 하우스의 초창기 시절부터 영감의 원천이 된 ‘여행의 정취(spirit of travel)’ 속 탈출과 꿈을 위한 초대장이다. 프랑스 그라스(Grasse)에 위치한 퐁텐느 파르퓌메(Fontaines Parfumées)에서 하우스 수석 조향사에 의해 탄생한 새로운 캔들 향은 다양한 감각을 즉각적으로 전달한다. 후각적 스냅사진처럼 저마다 영감을 주는 분위기를 포착해 가정 속 일상으로 가져온다. 독특하고 이국적인 세계로 통하는 창을 열어, 내부와 외부, 지금 이 곳과 또 다른 곳 사이의 선을 흐리게 한다. 새로운 곳으로 떠나는 여정은 심지에 불을 붙이고 눈을 감는 것에 불과하다...

매력적인 루이 비통향이 담긴 캔들을 선물해보자. 바로가기

Valentine's Day Gifting Scented Candl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