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샤를로트 페리앙(Charlotte Perriand)> 전시

    루이 비통 재단 미술관이 샤를로트 페리앙에 헌정하는 전시를 공개한다. 전시 기간: 2019년 10월 2일 – 2020년 2월 24일  

    이번 전시는 규모의 방대함은 물론 내세운 전제(premise) 측면에서도 야심찬 프로젝트다.이번 전시를 통해 20세기 디자인의 선구자적 인물로 여겨지는 샤를로트 페리앙을 소개하고 나아가 20세기 현대사회에 적극 관여한 진정한 여성 선지자로서의 면모를 함께 조명한다. 모던한 생활 예술(art de vivre)을 대표하는 상징적 요소를 창작하고 동시에 예술적, 지적 상호작용을 재정의하는 데 역할을 한 페리앙은 이례적인 개성을 지닌 사람으로 진정한 진화, 혹은 더 적절하게 말하자면 혁명을 이끈 여성이었다. 페리앙의 관찰에 대한 열정, 세계관, 그리고 이를 문화٠예술적으로 풀어낸 표현방식은 그로 하여금 아시아(일본, 베트남 등)부터 브라질을

    비롯한 라틴아메리카에 이르는 전 세계 다양한 문화권 간의 관계와 예술 분야(건축과 회화부터 조각까지) 간의 관계를 새롭게 소개한 신체제의 중심에 자리하도록 했다. 페리앙의 작품은 사회적, 정치적 질서의 변화와 여성 역할의 진화, 도시 생활을 향한 태도의 변화를 담아냈다. 19세기 전통에서 20세기 현대식 모형으로 향하는 이행을 구현한 것이다. 당시 사회는 전체주의 체제와 세계대전이 몰고온 대재앙에 대한 두려움을 겪었으며, 이내 이를 극복하고 물리적, 도덕적 재건이 일어나던 때였다.

    루이 비통 재단 미술관은 샤를로트 페리앙(1903-1999) 서거 20주년을 기념하여 예술, 건축, 디자인의 연결성을 탐구하는 페리앙의 주요 작품을 선보이는 전시를 개최한다. 건축가이자 디자이너로 모던함의 선구자였던 샤를로트 페리앙은 디자인사에 끼친 중대한 공헌으로 잘 알려져 있다. 루이 비통 재단 미술관은 새로운 생활 예술을 정의하는 데 전념한 이례적인 여성, 페리앙이 이끈 20세기로의 여정을 페리앙과 함께 전시 공간 전체를 할애해 소개한다.

    이번 전시는 동시대 우리 사회에서 여성과 자연의 역할에 대한 담론을 예견한 샤를로트 페리앙의 건축 작업물을 되짚어본다. 관객들은 모더니티의 세계를 직접 체험하는 특별한 기회를 만날 수 있다. 샤를로트 페리앙이 살아 생전 선별한 작품의 충실한 재현을 통해 그녀가 정의하는 종합예술(synthesis of art)에 대한 시각을 다룬 전시 속 페리앙의 작품은 우리에게 사회에서의 예술의 역할에 대해 반추하게 만든다. 그녀는 예술은 단순히 기쁨을 주는 오브제를 넘어, 내일의 사회에서 발생할 심오한 변화를 이끌 선봉장의 역할을 한다고 믿었다.

    Charlotte Perriand on a « Chaise longue basculante, B306 » (1928-1929) – Le Corbusier, P. Jeanneret, C. Perriand, circa 1928 © F.L.C. / ADAGP, Paris 2019 © AChP

    <샤를로트 페리앙(Charlotte Perriand)> 전시예약 바로가기

    루이 비통 재단 미술관 전시 샤를로트 페리앙
  • 루이 비통은 에스파스 루이 비통 서울(Espace Louis Vuitton Seoul)의 개관을 기념하여 알베르토 자코메티(Alberto Giacometti)의 특별 전시를 개최한다.

    알베르토 자코메티(Alberto Giacometti)의 특별 전시 개최 - 루이 비통 아트 & 여행 뉴스
    이번 전시는 재단 소장 컬렉션 미공개 작품을 선보이는 루이 비통 재단 미술관의 전시 프로젝트 ‘미술관 벽 너머(Hors-les-murs)’의 일환으로, 에스파스 루이 비통 도쿄, 뮌헨, 베네치아, 베이징에 이어 새롭게 개관하는 서울의 에스파스 루이 비통에서 진행된다.

    루이 비통 재단 미술관 예술 감독의 지휘 아래 기획되는 이 국제적인 프로젝트는 소장품에 대한 접근성을 높여 더 많은 대중에게 작품 관람 기회를 제공하고자 하는 재단의 목표를 반영한다.

    1901년 스위스에서 출생한 알베르토 자코메티는 1922년 프랑스로 거처를 옮긴다. 파리 몽파르나스(Montparnasse) 지역에 정착한 그는 1966년 생을 마감하기 전까지 이곳에 거주하며 작품 활동을 전개해 나간다. 자코메티는 작품 발표 즉시 큰 반향을 일으키고 시인 앙드레 브르통(André Breton), 철학자 조르주 바타유(Georges Bataille), 화가 앙드레 마송(André Masson), 작가 미셸 레리(Michel Leiris) 등 여러 유명 인사들과 교류하며 조각가로서 명성을 얻었지만 이내 초현실적인 오브제 조각 형식을 빠르게 탈피하여 인물 조각 제작에 집중한다.

    이러한 결별을 통해 두상 조각 제작에만 몰두하게 된 자코메티는 특정한 예술 사조에 속하기보다 창작의 원천을 탐색하는 외길을 걷게 되었다. 선사시대, 고대 이집트, 수메르와 고대 그리스 예술에 대한 해박한 지식을 가진 자코메티의 작품에는 모델에 대한 일상적인 연구와 시간을 초월한 고대 역사 속 모델의 형태가 결합되어 있다.

     

    작가 소개

    1901년 10월 10일 스위스 레 그리종 주 보르고노보(Borgonovo)에서 태어난 자코메티는 화가였던 자신의 아버지를 통해 어린 시절부터 후기 인상주의와 상징주의 화풍을 접하게 된다. 1919년 고향을 떠난 자코메티는 제네바 소재 미술대학교에서 수학한다. 1922년 파리로 이주한 그는 그랑드 쇼미에르 아카데미(Académie de la Grande Chaumière)에서 누드화를 연구하고, 조각가 앙투안 부르델(Antoine Bourdelle)을 사사했으며, 여가 시간에는 루브르 박물관을 자주 방문했다. 자코메티는 후기 입체파 영향을 받은 Le couple [커플] (1926)과 Femme Cuillère [숟가락 여인] (1927)을 제작한 데 이어, 초현실주의 작가그룹에서 활동하며 만든 오브제 조각 Boule suspendue [매달린 공] (1930)을 피에르 갤러리(Galerie Pierre) 전시에서 선보인다. 호안 미로(Joan Miró), 장 아르프(Jean Arp)와 함께 참여한 이 전시를 계기로 그는 인생의 터닝포인트를 맞게 되지만, 1935년 아방가르드 예술가 그룹과 결별해 실제 인물을 모델로 한 작업에만 전념하게 된다.

    자코메티는 제2차 세계대전이 한창이던 1941년 스위스로 돌아와 그의 작품에 등장하는 대표적인 모델 중 한 명이자 훗날 아내가 되는 아네트 암(Annette Arm)을 만난다. 전쟁이 끝나자 자코메티는 길고 막대기처럼 얇은 인물을 새롭게 조각하기 시작한다. 1950년대에 들어 전 세계적인 명성을 얻은 자코메티는 1956년 프랑스를 대표해 베네치아 비엔날레에 참여해 Femme de Venise [베네치아의 여인]을 출품하고, 1962년 베네치아 비엔날레에서 조각부문 대상을 수상한다. 1965년 파리를 떠나기 전, 그의 마지막 모델이 된 사진가 엘리 로타르(Eli Lotar)를 묘사한 작품 3점을 남긴 자코메티는 1966년 1월 11일 쿠아르 주립병원(Cantonal Hospital of Coire)에서 생을 마감한다.

     

    전시 예약 바로가기

    에스파스 루이 비통 서울(Espace Louis Vuitton Seoul)

    서울시 강남구 압구정로 454, 루이 비통 메종 서울 4층

    관람 시간: 월요일 - 토요일 11:00 – 19:00, 일요일 12:00 – 19:00

    휴무: 루이 비통 메종 서울 휴무일(1월 1일, 설날 당일, 추석 당일)

    무료 전시

    전시 Hors les murs 루이 비통 재단 미술관
  •  구글 렌즈 x 트래블 북 컬리너리 아트 서울  

    • 트래블 북 서울: 푸드 신  - 루이 비통 아트 & 여행 뉴스
    • 트래블 북 서울: 푸드 신  - 루이 비통 아트 & 여행 뉴스
    • 트래블 북 서울: 푸드 신  - 루이 비통 아트 & 여행 뉴스
    • 트래블 북 서울: 푸드 신  - 루이 비통 아트 & 여행 뉴스
    • 트래블 북 서울: 푸드 신  - 루이 비통 아트 & 여행 뉴스
    트래블 북 서울: 푸드 신 : 이시노리(Icinori)의 루이 비통 트래블 북 서울은 도시에서 살아가는데 있어 꼭 필요한 요소로, 한국의 음식 문화를 충실하게 그려낸 수많은 일러스트를 담고 있다.  

    이시노리(Icinori)를 이끄는 두 디자이너, 마유미 오테로(Mayumi Otero)와 라파엘 위르빌레(Raphaël Urwiller)는 트래블 북의 여러 페이지를 통해 음식 문화를 둘러싼 많은 장면을 담아내고 있다. 그중에서도 특히, 대표적인 한국 고유 음식인 불고기와 김밥, 노량진 수산시장, ‘연트럴 파크’(경의선 숲길)에서의 피크닉, 양배추와 수박을 늘어놓은 광장시장의 좌판, 인사동 길거리의 푸드 트럭과 함께 포착한 장면들이 시선을 끈다. 아래 루이 비통 시티 가이드 서울에 이름을 올린 엄선된 레스토랑들을 눈여겨보자.

     

    GAON

    One of the jewels of great Korean cuisine

    M floor, Horim Art Center

    317 Dosan-daero, Sinsa-dong, Gangnam-gu

    가온

    품격 있는 한국 요리를 선보이는 보석 같은 존재

    서울 강남구 도산대로 317 (신사동) 호림 아트 센터 M층

     

    LA YEON

    Neoclassical Korean cuisine

    23F, The Shilla Seoul

    249 Dongho-ro, Jangchung-dong, Jung-gu, Seoul, South Korea

    라연

    전통 한식의 현대적 재해석

    서울 중구 동호로 249 (장충동) 신라호텔 23층

     

    POOM

    Modern Korean

    49 Duteopbawi-ro 60-gil, Huam-dong, Yongsan-gu

    품 서울

    모던 한식

    서울 용산구 두텁바위로 60길 (후암동) 49

     

    ZERO COMPLEX

    Neo-French Bistro, Fusion

    30 Toegye-ro 6ga-gil, Namchang-dong, Jung-gu

    제로 컴플렉스

    네오-프렌치 비스트로, 퓨전

    서울 중구 퇴계로 6가길 30 (남창동)

     

    By connecting immersive digital content to physical images on paper, the Google Lens technology brings the Louis Vuitton Travel Book Seoul to life in an entirely new way.

    구글 렌즈(Google Lens) 기술은 몰입형 디지털 콘텐츠를 종이 위의 실제 이미지와 연결함으로써 루이 비통 트래블 북 서울에 완전히 새로운 방식으로 생기를 불어넣는다.

     

     

    루이 비통 트래블 북 서울에서 구글 렌즈를 사용하는 방법:

    1. 구글 플레이 스토어(안드로이드 운영체제)에서 구글 렌즈(Google Lens) 앱을 다운로드하거나 앱 스토어(iOS 운영체제)에서 구글(Google) 앱을 다운로드한다.

    2. 구글 렌즈 앱(안드로이드)을 실행시키거나 구글 앱(iOS)을 실행시켜 오른쪽의 렌즈 로고를 탭한다.

    3. 트래블 북 서울의 표지, 캐릭터 갤러리, 불고기, 프린터, 프랭크 게리(Frank Gehry)의 루이 비통 메종 서울(Louis Vuitton Maison Seoul) 등 다섯 페이지 중 한쪽에 카메라 렌즈를 가져다 놓고, 이미지가 살아 움직일 때까지 기다린다.

     

     

    Visual Recognition Google 트래블 북 서울
  • 구글 렌즈 x 트래블 북 디자이너 이시노리(Icinori)의 기술

    • 구글 렌즈 x 트래블 북 디자이너 이시노리(Icinori)의 기술 - 루이 비통 아트 & 여행 뉴스
    • 구글 렌즈 x 트래블 북 디자이너 이시노리(Icinori)의 기술 - 루이 비통 아트 & 여행 뉴스
    • 구글 렌즈 x 트래블 북 디자이너 이시노리(Icinori)의 기술 - 루이 비통 아트 & 여행 뉴스
    • 구글 렌즈 x 트래블 북 디자이너 이시노리(Icinori)의 기술 - 루이 비통 아트 & 여행 뉴스
    • 구글 렌즈 x 트래블 북 디자이너 이시노리(Icinori)의 기술 - 루이 비통 아트 & 여행 뉴스
    • 구글 렌즈 x 트래블 북 디자이너 이시노리(Icinori)의 기술 - 루이 비통 아트 & 여행 뉴스
    트래블 북 서울을 통해 구현한 이시노리(ICINORI)의 기술: 이시노리의 대담한 색감이 돋보이는 일러스트는 대한민국의 수도를 철옹성과 같이 단단한 도시에서 좀 더 친숙하고 다면적인 곳으로 변모시킨다.  

    “우리는 만화가이자, 일러스트레이터이자, 작가입니다. 우리의 작업은 스크린 인쇄 기법과 유사하다고 할 수 있어요. 서로 다른 색깔을 하나씩 하나씩 그려내는 경향이 있거든요. 우리 이름은 이시노리(Icinori), 마유미(Mayumi)와 라파엘(Raphaël)입니다.”

    마유미 오테로(Mayumi Otero)와 라파엘 위르빌레(Raphaël Urwiller)는 그것이 현대적이든, 고전적이든, 대중적이든, 동시대를 담고 있든, 정교한 그래픽 디자인뿐만 아니라, 거리낌 없이 자유분방한 일러스트와 레퍼런스를 활용한 하나의 우주를 창조해내는 엄청난 재능을 선보이고 있다. 수년에 걸쳐, 그들은 주로 대담함으로 특징지어지는 스타일을 개발해왔다. 일찍이, 두 아티스트는 일본 그래픽 아트의 유산을 이어받는다는 주의를 굳게 내세워왔으며, 일본 특유의 상상력과 이미지 세계에 대한 애착을 공언해왔다. 두 사람은 피렌체의 르네상스기, 중국의 아웃사이더 아트, 일본의 팝 아트 포스터, 그리고 그 외에도 수명이 짧은 수많은 흐름들 뿐만 아니라 고야, 뒤러, 호크니, 그리고 쿠니요시 등 여러 저명한 화가와 판화가를 인용하고 있지만, 그저 “인쇄술의 현대적 계승자”로 보여지는 것에 흡족해하고 있다. 이시노리는 서울에 헌정하는 루이 비통 트래블 북에서 그 도시와 주민들에 대한 시대를 뛰어넘는 오마주를 바치며 그려내듯이, 현재라는 시간에 형태를 부여하고, 시간을 가로질러 여행하기 위해 유년기와 10대 시절에 천착한다. 구글 렌즈(Google Lens) 기술은 몰입형 디지털 콘텐츠를 종이 위의 실제 이미지와 연결함으로써, 루이 비통 트래블 북 서울에 완전히 새로운 방식으로 생기를 불어넣는다.

     

    루이 비통 트래블 북 서울에서 구글 렌즈를 사용하는 방법:

    1. 구글 플레이 스토어(안드로이드 운영체제)에서 구글 렌즈(Google Lens) 앱을 다운로드하거나 앱 스토어(iOS 운영체제)에서 구글(Google) 앱을 다운로드한다.

    2. 구글 렌즈 앱(안드로이드)을 실행시키거나 구글 앱(iOS)을 실행시켜 오른쪽의 렌즈 로고를 탭한다.

    3. 트래블 북 서울의 표지, 캐릭터 갤러리, 불고기, 프린터, 프랭크 게리(Frank Gehry)의 루이 비통 메종 서울(Louis Vuitton Maison Seoul) 등 다섯 페이지 중 한쪽에 카메라 렌즈를 가져다 놓고, 이미지가 살아 움직일 때까지 기다린다.

     

    Visual Recognition Google 트래블 북 서울
  • 알베르토 자코메티 컬렉션 소장품 전시

    • 알베르토 자코메티(Alberto Giacometti) 컬렉션 소장품 전시 - 루이 비통 아트 & 여행 뉴스
    • 알베르토 자코메티(Alberto Giacometti) 컬렉션 소장품 전시 - 루이 비통 아트 & 여행 뉴스
    • 알베르토 자코메티(Alberto Giacometti) 컬렉션 소장품 전시 - 루이 비통 아트 & 여행 뉴스
    • 알베르토 자코메티(Alberto Giacometti) 컬렉션 소장품 전시 - 루이 비통 아트 & 여행 뉴스
    에스파스 루이 비통 서울은 첫 번째 전시로 재단 컬렉션에 소장된 자코메티의 대표 조각 8점을 전시한다.

    루이 비통은 에스파스 루이 비통 서울(Espace Louis Vuitton Seoul)의 개관을 기념하여 알베르토 자코메티(Alberto Giacometti)의 특별 전시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재단 소장 컬렉션 미공개 작품을 선보이는 루이 비통 재단 미술관의 전시 프로젝트 ‘미술관 벽 너머(Hors-les-murs)’의 일환으로, 에스파스 루이 비통 도쿄, 뮌헨, 베네치아, 베이징에 이어 새롭게 개관하는 서울의 에스파스 루이 비통에서 진행된다. 루이 비통 재단 미술관 예술 감독의 지휘 아래 기획되는 이 국제적인 프로젝트는 소장품에 대한 접근성을 높여 더 많은 대중에게 작품 관람 기회를 제공하고자 하는 재단의 목표를 반영한다.

    1935년부터 자코메티는 인물 모델 탐구에 오롯이 전념하며 완벽주의에 대한 강박관념을 자신의 작품에 담아내고자 했다. 동시에 비율 척도와 인물이 주위 공간을 구성하고 의미를 만드는 방식에 관심을 가지게 된다. 1950년대에는 인물 조각의 몸이 점점 더 얇아지고 위태로운 존재를 보여주는 최소한의 선만 남게 된다. “[...] 거리를 걷는 남자는 무게가 없다. 죽은 남자나 의식이 없는 남자보다 훨씬 더 가볍다. 걷는 남자는 자신의 다리 위에서 균형을 잡고 있고, 무게가 느껴지지 않는다. 이것이 내가 무의식적으로 재현하고자 하는 것이다. 실루엣을 다듬어서 이런 가벼움을 만들고자 한다…”(미술사학자 장 클레 (Jean Clay)와의 인터뷰, 1963년).

    자코메티는 자신이 인식한대로 모델을 재현할 수 없다는 것을 계속해서 실패라고 느꼈다. 그리고 극도의 단순화를 통해 역설적으로 인물을 강렬하게 부상시키는 데 성공했다. 이후 자코메티는 감정적 표현을 뛰어넘어 공간에 밀집된 점이나 선을 추가하여 자신의 작품에 시각적 접근을 보인다. 작가 장 주네(Jean Genet)는 “자코메티의 조각 작품이 아름다운 이유는 가장 멀리 떨어진 것과 가장 익숙한 것의 사이를 멈추지 않고 탐색하는 데 있다. 이러한 여정은 영원히 끝나지 않으며, 우리는 이것을 바로 움직임이라고 부를 수 있다.”라고 자코메티의 작품을 평가했다.

    에스파스 루이 비통 서울은 첫 번째 전시로 재단 컬렉션에 소장된 자코메티의 대표 조각 8점을 전시한다. Tete sur tige [장대 위의 두상] (1947), Trois hommes qui marchent [걸어가는 세 남자] (1948), L’homme qui chavire [쓰러지는 남자] (1950), Femme de Venise III [베네치아의 여인 III] (1956), Grande Femme II [키가 큰 여인 II] (1960)과 Tete d’homme [남자 두상], Lotar I [로타르 I], Lotar II [로타르 II], Lotar III [로타르 III] (1964-65) 등 8개 작품은 스위스를 대표하는 예술가 자코메티의 걸작이다.

     

    에스파스 루이 비통 서울(Espace Louis Vuitton Seoul)

    서울시 강남구 압구정로 454, 루이 비통 메종 서울 4층

    관람 시간: 월요일 - 토요일 11:00 – 19:00, 일요일 12:00 – 19:00

    1월 1일, 설날, 추석 휴무 / 무료 전시

     

    이번 전시는 2019년 10월 31일부터 2020년 1월 19일까지 개최된다.

    전시 Hors les murs 루이 비통 재단 미술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