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루이 비통 재단 미술관 "Key to a passion(열정의 열쇠)" 전시 개최

    • 루이 비통 재단 미술관
    • 루이 비통 재단 미술관
    • 루이 비통 재단 미술관
    • 루이 비통 재단 미술관
    • 루이 비통 재단 미술관
    루이 비통 재단 미술관은 개관 프로그램 세 번째 특별전 'Keys to a passion’ 2015년 4월 1일 선보인다.

    루이 비통 재단 미술관(Fondation Louis Vuitton)은 개관 기념 프로그램의 세 번째 단계의 일환으로 2015년 4월 1일부터 7월 6일까지 'Keys to a passion(열정의 열쇠)' 전시를 개최한다. 근대성(modernity)을 정의내리고 발전시키는 데 있어 열쇠 같은 역할을 한 동시에, 20세기 미술사의 흐름을 바꿔놓은 것으로 평가받는 작가의 작품을 한데 모은 전시로, 몬드리안(Mondrian), 말레비치(Malevich), 로스코(Rothko), 들로네(Delaunay), 레제(Léger), 피카비아(Picabia), 뭉크(Munch), 딕스(Dix), 자코메티(Giacometti), 마티스(Matisse), 쿱카(Kupka), 세베리니(Severini)의 엄선된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Keys to a passion(열정의 열쇠)' 전시는 프랑스 내 주요 미술관은 물론, 세계 유수 미술관과 루이 비통 재단 미술관 간의 밀접한 협력 관계를 바탕으로 이뤄졌다. 이번 전시를 위해 상트 페테르부르크 예르미타시 미술관(Hermitage Museum), 런던 테이트 모던(Tate Modern), 뉴욕 모마(MoMA), 오슬로 뭉크 미술관(Munch Museum), 뉴욕 구겐하임(Guggenheim), 헤이그 게멘테무제움(Gemeentemuseum), 모스크바 푸쉬킨 미술관(Pushkin Museum), 오텔로(Otterlo) 크뢸러 뮐러(Kröller Müller), 모스크바 러시아 미술관(State Russian Museum), 파리 국립현대미술관 퐁피두 센터(MNAM-Centre Pompidou), 취리히 쿤스트하우스 (Kunsthaus), 로스앤젤레스 현대미술관(MOCA) 등에서 컬렉션 주요 소장품을 루이 비통 재단 미술관으로 보내왔다.

    한편, 전시와 병행하여 학술 심포지엄도 예정되어있다. 2015년 6월 12일-13일 양일에 걸쳐 "오늘날 예술 작품 수집은 어떤 의미를 지니는가?", "현재 미술사를 써 내려가고 있는 주체는 누구인가?", "예술 시장의 영향력과 파급력은 어느 정도인가?", "뛰어난 작품을 이루는 요소는 무엇인가?"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한 주요 현안들이 다뤄진다.

    'Keys to a passion(열정의 열쇠)' 전시의 큐레이팅은 파리시립현대미술관(Musée d'Art moderne de la Ville de Paris)의 전 관장이자 현 루이 비통 재단 미술관의 아티스틱 디렉터 수잔 파제(Suzanne Pagé)와 베아트리체 파렝(Béatrice Parent)이 맡았으며, 기술 고문(scientific advisor)에는 이사벨 모노드-퐁텐(Isabelle Monod-Fontaine)이 참여하였다.

     

    루이 비통 재단 미술관 전시
  • 에스칼 월드타임

    에스칼 월드타임은 고급시계를 뜻하는 오뜨 오를로제르(Haute Horlogerie) 기술에 새로운 기운을 불어넣기 위한 작품으로서, 루이 비통 하우스의 역사에서 영감을 얻었다.

    월드타임 인디케이터는 루이 비통의 '라 파브리크 두 떵(La Fabrique du Temps)'이 가진 혁신적인 시계 제작 기술을 보여주고 있다. 노란 화살표를 원하는 도시에 맞추면 세계 어느 곳이든 그 도시의 시간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으며, 분(minute)은 화살표 아래에서 확인할 수 있다.

    루이 비통은 전통적으로 고객에게 다양한 색의 스트라이프, 이니셜, 문장, 기하학적 무늬 등의 핸드 페인팅 이미지가 새겨진 트렁크를 맞춤 제작하여 제공해 왔다. 에스칼 월드타임 시계의 다이얼은 루이 비통만의 화려한 색상으로 제작된 고객맞춤 서비스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되었다.

    크로매틱스(Chromatics)의 "Tick of the Clock"와 함께 루이 비통의 에스칼 월드 타임을 만나보자.

     

    시계
  • 바다를 부르는 여름 컬렉션

    • 바다를 부르는 여름 컬렉션 - 루이 비통 아트 & 여행 뉴스
    • 바다를 부르는 여름 컬렉션 - 루이 비통 아트 & 여행 뉴스
    • 바다를 부르는 여름 컬렉션 - 루이 비통 아트 & 여행 뉴스
    • 바다를 부르는 여름 컬렉션 - 루이 비통 아트 & 여행 뉴스
    • 바다를 부르는 여름 컬렉션 - 루이 비통 아트 & 여행 뉴스
    • 바다를 부르는 여름 컬렉션 - 루이 비통 아트 & 여행 뉴스
    루이 비통은 머나먼 이국적인 여행지를 연상시키는 새로운 여름 컬렉션을 선보인다.

    캐스퍼 세예르센(Casper Sejersen)이 마이애미에서 촬영한 이번 2015 여름 컬렉션은 두 가지 주제를 표현하고 있다.

    첫번째는 60년대 후반에 등장한 광고 문구인 "Volez, Voguez, Voyagez"를 상징하는 "V" 컬렉션으로, 20세기 모험가들을 위한 여행 제품을 제작하던 루이 비통의 DNA를 상기시킨다

    여름 컬렉션은 또한 화려한 색상으로 가득한 바다 아래 수중의 경치를 연상시키는 "라마주(Ramage)" 패턴을 선보인다.

    컬렉션 보러가기

    가죽 제품 사진 여름
  • 여행의 정취

    • 여행의 정취 - 루이 비통 아트 & 여행 뉴스
    • 여행의 정취 - 루이 비통 아트 & 여행 뉴스
    • 여행의 정취 - 루이 비통 아트 & 여행 뉴스
    • 여행의 정취 - 루이 비통 아트 & 여행 뉴스
    • 여행의 정취 - 루이 비통 아트 & 여행 뉴스
    • 여행의 정취 - 루이 비통 아트 & 여행 뉴스
    • 여행의 정취 - 루이 비통 아트 & 여행 뉴스
    • 여행의 정취 - 루이 비통 아트 & 여행 뉴스
    • 여행의 정취 - 루이 비통 아트 & 여행 뉴스
    루이 비통이 포토그래퍼 파트릭 드마쉘리에(Patrick Demarchelier)가 촬영한 새로운 버전의 ‘여행의 정취(Spirit of Travel)' 캠페인을 선보인다.

    루이 비통은 아프리카 사바나를 가로지르는 꿈결 같았던 사파리 탐험*에 이어, 쪽빛 하늘과 카리브 해 바다 사이 그 어딘가, 내리쬐는 태양 아래, 트렁크와 함께 떠나는 흥미진진한 여행의 순간을 포착해냈다.
    소중한 아이템과 추억을 담아낼 트렁크와 여행 가방, 그리고 백은 생기 넘치는 자연과 어우러진다. 바다, 사막, 숲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색채의 스펙트럼을 지닌 루이 비통 가죽제품이 반짝이는 빛에 화답한다.

    캠페인 트렁크 가죽 제품 사진
  • 에피 풍경(Epi Landscapes)

    여행의 정취(Spirit of Travel)’ 캠페인이 새롭고도 신비로운 여정을 이어간다.

    지평선 너머로 나아가며, 정착하지 않고 미지의 세계로 모험을 찾아 나서는 것은 루이 비통 메종이 오랫 동안 간직해온 '여행의 정취(spirit of travel)'다. 이는 궁극의 우아함을 향한 패션 세계로의 여정이기도 하다. 루이 비통 메종의 역사에서 놓쳐서는 안될 아카이브 동시에, 오늘날 더욱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에피 가죽 또한 눈여겨볼 만 하다. 아이코닉한 알마 백과 새로운 트위스트 백을 비롯해 트렁크와 슈트케이스를 파도 치듯이 뒤덮은 물결무늬와 대조를 이루는 파스텔 색조가 그 어느 때보다 강렬한 매력을 선사한다.

    캠페인 트렁크 가죽 제품 동영상 에피 가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