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8 크루즈 캠페인

    • 2018 크루즈 캠페인 - 루이 비통 패션 뉴스
    • 2018 크루즈 캠페인 - 루이 비통 패션 뉴스
    • 2018 크루즈 캠페인 - 루이 비통 패션 뉴스
    • 2018 크루즈 캠페인 - 루이 비통 패션 뉴스
    • 2018 크루즈 캠페인 - 루이 비통 패션 뉴스
    루이 비통이 배우 알리시아 비칸데르(Alicia Vikander)를 2018 크루즈 컬렉션 모델로 선정했다.

    티 없는 하늘과 바다가 펼쳐진 아름다운 풍경 속에서 2018 크루즈 캠페인은 컬렉션을 관통하는 힘과 평온의 균형을 더욱 분명하게 보여준다.

    알리시아 비칸데르는 다양한 트위스트와 카퓌신 모델을 들고 파트릭 드마쉘리에(Patrick Demarchelier)의 카메라 렌즈 앞에 섰다. 교토의 패션쇼 공간에서 멀리 떨어진 이비사(Ibiza) 섬에서도 트위스트와 카퓌신은 장인정신과 독보적인 디자인을 표상한다.

    아름다운 풍경을 거니는 알리시아의 룩에서 이번 시즌, 니콜라 제스키에르(Nicolas Ghesquière)가 선보인 컬렉션의 영감이 된 야마모토 간사이(Kansai Yamamoto) 특유의 감성을 엿볼 수 있다.

    일본에서 특별한 의식에 착용하는 의상과 사무라이, 전통적인 풍경화, 가부키(Kabuki) 극장 등이 정돈된 실루엣의 다양한 룩으로 다시 태어났다.

    자유를 만끽하는 순간, 이번 컬렉션은 루이 비통의 여행 미학을 보여주는 또 하나의 상징이 된다. 알리시아의 곁에 가부키 스티커를 더한 트위스트 백이 모습을 드러내면, 그녀는 마치 아직 도래하지 않은 미래를 향한 기다림을 시작한다.

    2018 크루즈 캠페인 만나보기

    사진: 파트릭 드마쉘리에(Patrick Demarchelier)

    항해 패트릭 드마쉴리에 캠페인
  • 2018 크루즈 캠페인

    일본 문화에서 영감을 받은 니콜라 제스키에르(Nicolas Ghesquière)의 컬렉션과 함께 카메라 앞에 모습을 드러낸 알리시아 비칸데르(Alicia Vikander)를 만나보자.

    바다가 펼쳐진 전원 풍경 속에서 알리시아 비칸데르는 아름다움이 지닌 균형을 찾아낸다. 그녀는 예상치 못한 힘을 발견하는 고독한 축제를 즐긴다.

    파트릭 드마쉘리에(Patrick Demarchelier)가 촬영한 이 영상은 일본을 오마주한 니콜라 제스키에르의 컬렉션을 선보인다. 마치 최소한의 것만 남은 안식처로 떠나 내면의 영혼을 탐구하는 여정을 보여준다. 전통이 깃든 풍경이 재현된 브로케이드와 전사를 연상하게 하는 표면 디테일은 내적 평화를 바라면서 힘을 기르고자 하는 양면적 욕구를 대변한다.

    수면 위를 지나던 카메라 렌즈가 일몰을 바라보거나 머나먼 땅을 탐험하는 알리시아를 비추는 순간, 이번 컬렉션을 통해 알리시아는 그녀가 떠나온 바로 그 세상과 다시 연결된다.

    사진: 파트릭 드마쉘리에(Patrick Demarchelier)

    2018 크루즈 캠페인 만나보기

    항해 패트릭 드마쉴리에 캠페인
  • 마스터즈 - 제프 쿤스와의 콜라보레이션

    • 마스터즈 - 제프 쿤스와의 콜라보레이션 - 루이 비통 패션 뉴스
    • 마스터즈 - 제프 쿤스와의 콜라보레이션 - 루이 비통 패션 뉴스
    • 마스터즈 - 제프 쿤스와의 콜라보레이션 - 루이 비통 패션 뉴스
    • 마스터즈 - 제프 쿤스와의 콜라보레이션 - 루이 비통 패션 뉴스
    10월 27일, 세계적인 현대 미술 아티스트 제프 쿤스와 함께 디자인한 두 번째 가방, 액세서리 컬렉션을 매장에서 만나보자.

    제프 쿤스 마스터즈 컬렉션의 두 번째 시리즈는 이와 같은 루이 비통의 예술에 대한 열정을 바탕으로 패션과 예술의 교차점에서 이뤄진 결과물이라고 할 수 있다.

    10월 27일 공개되는 이 두 번째 마스터즈 컬렉션은 쿤스가 프랑소와 부셰(Francois Boucher)의 <엎드려 있는 소녀(Reclining Girl)>, 폴 고갱(Paul Gaugin)의 <기쁨의 대지(Delightful Land)>, 에두아르 마네(Edouard Manet)의 <풀밭 위의 점심(Luncheon on the Grass)>, 클로드 모네(Claude Monet)의 <수련(Nymphaeus)>, 루이 비통 방돔 매장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니콜라스 푸생(Nicolas Poussin)의 <판의 승리(The Triumph of Pan)>, 조셉 윌리엄 터너(Joseph William Turner)의 <고대 로마>같은 다양한 명화에서 받은 영감을 통해 탄생했다.

    컬렉션 만나보기

    Jeff Koons Artistic Collaboration
  • 유타 가죽으로 선보이는 새로운 남성 제품

    유타 가죽으로 선보이는 새로운 남성 제품 - 루이 비통 패션 뉴스
    루이 비통이 미국 서부의 광활한 자연과 아름다움이 투영된 활용도 높은 가죽 제품군을 소개한다.

    다양한 제품으로 구성된 캐니언 라인 가죽 제품으로 소개하는 유타 컬렉션은 세련된 디자인과 놀랍도록 가벼운 느낌을 구현한 인상적인 제품이다. 남성스러운 분위기를 연출하지만 여유로운 형태로 선보이는 다섯 가지의 유연한 모델은 앞면의 사선 포켓이 특징인 백팩, 우체부의 가방에서 영감을 받은 두 가지 메신저 백, 브리프 케이스, 그리고 매일 들어도 좋을 여행가방으로 구성되었다.

    각 제품은 스무스 가죽에 섬세한 십자 결로 질감을 연출한 가죽으로 변화를 준 디자인이다. 구조를 자세히 살펴보면 마감 없는 큼직한 재단과 견고한 이중 박음질을 비롯한 디테일에서 루이 비통의 수준 높은 제작 노하우를 확인할 수 있다. 에이지드-실버 색상으로 마감한 금속 디테일은 은은하게 하우스의 코드를 보여주는 시그니처다.

    블루 마린과 얼시 마롱 색상으로 선보이는 이번 컬렉션은 물줄기가 휩쓸고 지나가 숨이 멎을 듯한 황홀한 협곡을 떠오르게 한다. 가죽 소품도 포함하고 있는 완성도 높은 컬렉션이며, 간결한 디자인의 지갑은 트렌디한 옷차림과 자연스럽게 어우러진다. 모든 유타 가죽 제품에는 유서깊은 장인정신과 자연스러운 편안함이 깃들어 있다.

    유타 컬렉션 만나보기

    패션 남성 Leather goods
  • 다미에 그라파이트로 선보이는 MY LV 월드 투어

    루이 비통의 프린트 패치와 함께 여정을 떠나보자. 메종의 두 번째 시그니처 캔버스인 다미에 그라파이트 위에 개인 맞춤 서비스를 통해 나만의 디자인을 완성할 수 있다.

    루이 비통은 모노그램에 이어 My LV 월드 투어 컬렉션에 다미에 그라파이트 캔버스를 추가하며 더욱 다양한 개인 맞춤 서비스를 제공한다. 메종의 헤리티지를 기념하는 동시에 빈티지 혹은 컨템포러리 무드를 강조하는 호텔 스티커를 활용하여 기존의 디자인을 재해석하고 클래식한 디자인에 현대적 포인트를 더해보자.

    My LV 월드 투어는 개인 맞춤 서비스를 통해 여행가방과 핸드백, 가죽 소품 등에 특별한 디자인을 더해 모노그램 컬렉션을 더욱 다양화하고 있다.

    다미에 그라파이트모노그램 위에 더하는 My LV 월드 투어 개인 맞춤 서비스를 경험해보세요.

    Leather goods 가죽소품 여행가방 Travel 개인맞춤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