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V NOW

  • 네버 엔딩 스토리: 영상 감상하기

    루이 비통은 그랑 팔레(Grand Palais)에서 개최되는 "비행하라, 항해하라, 여행하라 - 루이 비통 (Volez, Voguez, Voyagez – Louis Vuitton)" 전시와 함께 특별한 영상을 공개한다.

    5세대를 거쳐 이어오고 있는 루이 비통의 여정은 1854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12월 4일, 파리 그랑 팔레 전시와 함께 선보이는 "네버 엔딩 스토리" 필름을 통해 루이 비통의 숨은 이야기를 만나보자.

     

    "루이 비통은 겨우 14살의 나이에 목공을 배우기 위해 그가 살던 쥐라(Jura)를 떠나 파리로 향했다.

    유제니(Eugenie) 황후의 크리놀린 페티코트의 실루엣을 잡는 목재를 제작하게 되면서,
    루이 비통은 세상에 이름을 알리게 되었다.

    패션계의 주목을 한 몸에 받은 그의 명성은 빠르게 커져갔으며,
    오늘날까지도 늘 창조적인 방식과 대담함을 추구하며 패션계에 큰 영향력을 미치고 있다.

    그의 이름은 곧 대담함 그 자체를 의미하며 루이 비통의 기술과 장인정신 또한 그 대담함을 닮아갔다.
    카퓌신에서부터 아니에르까지, 넘쳐나는 혁신의 원천은 그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다.

    고객들의 니즈를 비교분석한 그는 여행의 시대가 과거의 그 어느 때보다 커지리라 예측했다. 그 결과,
    최초의 현대적인 여행 가방인 플랫 트렁크와 절도 방지용 S-락, 미니 트렁크 등 수많은 제품이 발명되었다.

    또한 다양한 케이스와 액세서리, 그리고 맞춤 제작 여행 가방 등을 제작하며 모든 여행의 미래를 제시했다.
    그 중 탐험가 사보르냥 드 브라자(Savorgnan de Brazza)를 위해 만든 간이침대 트렁크는 큰 화제를 일으키며,
    당시 루이 비통을 세계적인 스타로 발돋움하게했다.

    여성들이 목소리를 내기 시작한 1930년대부터는 루이 비통이 오늘날 패션 아이콘으로 자리잡은 키폴(Keepall)을 새롭게 선보이며 여성들에게 가방을 고를 수 있는 선택권을 제공했다.

    루이 비통의 모노그램은 진정한 예술성을 상징하며, 이 예술성은 여행을 자양분으로 삼아 발전하고,
    더 나아가 스프라우스(Sprouse)와 무라카미(Murakami)와 같은 예술가들과의 협업을 통해 한층 진화해왔다.

    마치 바람을 타고 넘실거리는 아메리카스컵의 항해와 같이 루이 비통의 창조적인 재능은 끊임없이 위로 치솟고 있다.

    루이 비통 재단 미술관의 전위적인 곡선을 연상시키기도 하는 배의 돛,
    이 모든 것들이 상징하는 것은 바로 루이 비통이 소중히 여기는 '용기'이다."

     

    전시 살펴보기

    전시 그랑 팔레 네버 엔딩 스토리
  • 네버 엔딩 스토리: 티저 영상

    루이 비통의 역사를 담은 영상이 이번 주 파리 그랑 팔레(Grand Palais)에서 개최되는"비행하라, 항해하라, 여행하라 - 루이 비통(Volez, Voguez, Voyagez – Louis Vuitton)" 전시와맞물려 공개된다.

    루이 비통 메종이 1854년부터 현재까지 이어온 여정을 되돌아보는 이번 전시는 2015년 12월 4일부터 파리 그랑 팔레에서 개최된다. 전시 오프닝과 더불어 공개되는 "네버 엔딩 스토리" 티저 영상도 함께 만나보자.

    전시 살펴보기

     

    전시 그랑 팔레 네버 엔딩 스토리
  • 파리 그랑 팔레 - 전시 관람 예약

    파리 그랑 팔레 - 전시 관람 예약 - 루이 비통 문화유산 뉴스
    루이 비통이 2015년 12월 4일부터 2016년 2월 21일까지 프랑스 파리 그랑 팔레(Grand Palais)에서 "비행하라, 항해하라, 여행하라 - 루이 비통(Volez, Voguez, Voyagez –Louis Vuitton)" 전시를 선보인다.

    패션 전시의 대가로 잘 알려진 큐레이터 올리비에 사이야르(Olivier Saillard)가 기획한 이번 전시는 루이 비통 메종이
    1854년부터 현재까지 이어온 여정과 더불어, 창립 초창기 주역에서부터 미래의 루이 비통을 만들어나가는
    이들의 발자취를 되돌아본다.

    루이 비통의 최고 경영자(CEO) 마이클 버크(Michael Burke) 회장은 이번 파리 그랑 팔레 전시에 대해, "루이 비통은 창조에 있어 늘 아방가르드한 노선을 걸어왔다. 한 세기가 넘는 세월이 흘렀음에도 루이 비통이 여전히 패션의 중심에 자리하고 있는 데에는 과거로부터 끊임없이 영감을 가져오는 동시에 앞으로 다가올 트렌드를 예측해왔기에 가능했다" 며,
    "이번 전시를 위해 올리비에 사이야르는 루이 비통의 과거, 현재, 미래에 대한 신선한 관점을 제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랑 팔레는 1900년 파리 만국 박람회(Universal Exhibitions in Paris)를 기념해 건립된 프랑스의 대표적인 건축물로 그해 개최된 박람회는 4천8백만 명의 관람객을 맞이하면서 역대 가장 성공한 박람회 중 하나로 자리매김하였다.
    창립자 루이 비통의 아들 조르주 비통(George Vuitton)은 당시 박람회에서 "여행과 가죽 제품(Travel & Leather goods)"
    섹션 전체를 담당하였다. 회전목마를 닮은 형태로 제작되었던 루이 비통 부스에서는 메종의 가장 혁신적인 여행가방과
    우아한 백들을 전시해 관람객들의 주목을 받았다.

    전시 관람 예약

    전시
  • 루이 비통, 럭비 월드컵 트로피 웹 엘리스 컵 케이스 제작

    • 루이 비통, 럭비 월드컵 트로피 웹 엘리스 컵 케이스 제작 - 루이 비통 문화유산 뉴스
    • 루이 비통, 럭비 월드컵 트로피 웹 엘리스 컵 케이스 제작 - 루이 비통 문화유산 뉴스
    • 루이 비통, 럭비 월드컵 트로피 웹 엘리스 컵 케이스 제작 - 루이 비통 문화유산 뉴스
    루이 비통은 월드 럭비와 함께 '2015 럭비 월드컵(Rugby World Cup 2015)'을 위한 매우 특별한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지난 10월 31일, 루이 비통은 트윅켄햄(Twickenham)에서 개최된 2015 럭비 월드컵 결승전에서 우승 국가인 뉴질랜드에게 수여된 럭비 스포츠 분야 최대 명예인 웹 엘리스 컵(Webb Ellis Cup)을 담을 특별한 케이스를 제작했다.

    결승전 시작을 앞두고 전설적인 럭비 선수 존 일스(John Eales)와 일본 여배우이자 모델인 타오 오타모토(Tao Okamoto)가 함께 웹 엘리스 컵을 담은 루이 비통 케이스를 들고 결승에 오른 양팀 선수단과 함께 입장선에 등장했다.

    한편 2019년 차기 럭비 월드컵은 최초로 일본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이벤트 럭비 Special Order
  • 루이 비통 쇼윈도우 아트북 출간

    애술린 출판사와 함께 출간한 루이 비통 쇼윈도우 아트북을 만나보세요.

    루이 비통의 쇼윈도우는 마치 자석처럼 끌어당기는 매력을 지녔다. 매장 앞을 오가는 사람이라면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누구나 한 번쯤은 가던 길을 멈추고 눈을 크게 뜨고서 미니어쳐 롤러코스터에서부터 금빛으로 반짝이는 공룡,
    밝은 색상의 열기구 장식과 폴카 도트(polka dots)의 세계로 꾸며진 쇼윈도우를 구경하곤 한다.

    지금까지 35회 이상의 윈도우 디스플레이를 탄생시킨 루이 비통의 비주얼 이미지 디렉터 페이 맥러드(Faye Mcleod)와
    맥러드와 오랫동안 호흡을 맞춰온 안셀 톰슨(Ansel Thompson)은 세계적인 이 명품 브랜드의 쇼윈도우에 그 어디에도
    비할 데 없는 마법 같은 생명력을 불어넣었다.

    뉴욕 타임스(The New York Times)의 패션 디렉터이자 평론가인 바네사 프리드먼(Vanessa Friedman)의 서문으로 시작해 루이 비통의 영감을 담아낸 윈도우 디스플레이들을 하나의 예술작품으로 소개한 책자는 아트 북으로 저명한 애술린(ASSOULINE) 출판사의 ‘얼티밋 컬렉션(Ultimate Collection, 장인들이 전통적인 수작업 기법으로 제본한 대형 책자)'
    에디션 목록에 그 이름을 더했다.

    윈도우 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