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도쿄 전시: 영감의 원천 일본

    "비행하라, 항해하라, 여행하라 - 루이 비통(Volez, Voguez, Voyagez – Louis Vuitton)" 도쿄 전시의 영감이 된 일본

    전통과 현대의 공존을 중요시 여기는 루이 비통은 일본과의 독특하면서도 끈끈한 관계를 긴 세월 동안 이어오고 있다.

    ‘해가 뜨는 나라’로 알려진 일본에서 전통은 과거, 그리고 집합적 기억이 오롯이 보존되어있는 문화적 시스템을 기반으로 표현되어지고 있다.

    서양인의 관점에서 보면 일본은 동시에 현대적 매력을 지닌 곳이다.

    루이 비통 역시 메종의 역사를 기민하고도 노련하게 보존해온 동시에 최첨단 현대미와 미래주의적인 요소들을 과감하게 조우시켜오고 있다.
    루이 비통은 이와 같이 과거와 미래를 고루 조화시키며 발판을 다져온 면에서 일본과의 공통점을 발견한 동시에 이를 적극적으로 활용했다. 때로는 다카시 무라카미(Takashi Murakami), 야요이 쿠사마(Yayoi Kusama), 꼼데가르송의 레이 가와쿠보(Rei Kawakubo)에게 의뢰해 완성된 번뜩이면서도 혁신적인 디자인으로 발현되기도 했고, 때로는 일본 전통극 배우를 위한 메이크업 트렁크나 고관을 위해 1883년 제작한 캐빈 트렁크 등의 형태로 등장하기도 했다. 이러한 오브제들은 현재까지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가스통-루이 비통(Gaston-Louis Vuitton)은 일본 전통검 손잡이에서 공통적으로 발견할 수 있는 장식 디테일인 일명 츠바(tsuba)를 수집했다. 전설적인 모노그램에 영향을 끼친 가문 문양(family crests) 등 일본스러운 모티브에 매료되었던 그의 아버지 조르주(Georges) 역시 루이 비통과 일본 사이의 밀접한 관계를 보여주었다.

    무료 전시 관람 예약하기

    전시 만나보기

    전시 도쿄 Japan
  • 도쿄 전시: 게스트 인터뷰

    루이 비통과 인연을 맺고 있는 인사들이 "비행하라, 항해하라, 여행하라 - 루이 비통(Volez, Voguez, Voyagez – Louis Vuitton)" 전시 오프닝에 참석하여 그들의 생각을 공유했다.

    루이 비통 메종이 1854년부터 현재까지 이어온 여정과 더불어, 창립 초창기 주역에서부터 미래의 루이 비통을 만들어나가는 이들의 발자취를 되돌아보는 이번 전시의 오프닝에는 케이트 블란쳇(Cate Blanchett), 소피아 코폴라(Sofia Coppola), 유가령(Carina Lau) 등이 자리를 빛냈다. 전시는 일본 도쿄 키오이초(Kioicho)에서 2016년 6월 19일까지 개최될 예정이다.

    무료 전시 관람 예약

    전시 도쿄 사진
  • 루이 비통 시티 가이드 도쿄

    루이 비통 시티 가이드 도쿄 - 루이 비통 아트 & 여행 뉴스
    루이 비통 시티 가이드 앱 도쿄 편을 2016년 4월 20일부터 6월 19일까지 앱스토어에서 무료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1998년부터 루이 비통은 시티 가이드를 통해 독창적으로 선정한 전세계 곳곳의 장소들을 소개하며 브랜드 고유의 독특한 시각을 공유해오고 있다. 시티 가이드 컬렉션을 완성하는 모바일 앱은 사용하기에도 편리하며, 클릭 한 번으로 그 도시에 살고 있는 사람만큼의 정보를 얻을 수 있다. 완벽한 여행을 위한 최적의 준비물인 셈이다.

    도쿄에서 열리는 "비행하라, 항해하라, 여행하라 - 루이 비통" 전시를 맞이하여, 루이 비통 시티 가이드 앱 도쿄 편을 2016년 4월 20일부터 6월 19일까지 앱스토어에서 무료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전 세계 곳곳의 매력적인 도시들의 전체 가이드를 다운로드 받을 수 있는 카탈로그 또한 만나볼 수 있다.

    여기를 클릭하여 루이 비통 시티 가이드 앱 살펴보기

    시티 가이드
  • 아니에르: 루이 비통의 심장부

    • 아니에르: 루이 비통의 심장부 - 루이 비통 문화유산 뉴스
    • 아니에르: 루이 비통의 심장부 - 루이 비통 문화유산 뉴스
    • 아니에르: 루이 비통의 심장부 - 루이 비통 문화유산 뉴스
    • 아니에르: 루이 비통의 심장부 - 루이 비통 문화유산 뉴스
    다가오는 5월, 아니에르(Asnières) 공방과 갤러리가 새롭게 문을 열 예정이다.

    메종을 창립한 지 5년이 채 되지 않아 루이 비통은 파리 본사 규모를 점점 키워나가기 시작했다. 1859년, 그는 파리 북서쪽 방향으로 불과 몇 킬로미터 떨어진 아니에르 지역으로 공방을 이전한다.

    뛰어난 미학적 감각을 지녔던 루이 비통은 새로운 아틀리에의 건축을 유리와 철제를 조화시킨 에펠(Eiffel) 스타일로 완성했다. 현재까지도 하드 트렁크와 희귀한 이그조틱 가죽을 사용해 만드는 제품, 스페셜 오더 등이 이곳에서 제작되고 있다. 혁신적인 기술력과 스타일의 정수를 조화시킨 이 특별한 작품들은 그야말로 진정한 완벽함이 무엇인지 보여준다.

    루이 비통 메종의 유서 깊은 역사를 소개하고, 아틀리에와의 밀접한 관계를 강조하는 동시에, 루이 비통 세계를 생생하게 투영해내는 아니에르 공방을 방문해보자.

    아니에르 공방과 갤러리 방문 예약하기

    아니에르 Gallery
  • DESTINATION BERMUDA

    루이 비통은 제35회 루이 비통 아메리카스컵 (Louis Vuitton America’s Cup) 대회를 앞두고 대양을 배경으로 전투가 벌어지는 이 전설적인 경기를 기념하고자 레드 V를 새겨넣은 스포츠웨어 라인을 런칭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