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쉘 윌리엄스(Michelle Williams) 광고 캠페인

    • 미쉘 윌리엄스(Michelle Williams) 광고 캠페인 - 루이 비통 패션 뉴스
    • 미쉘 윌리엄스(Michelle Williams) 광고 캠페인 - 루이 비통 패션 뉴스

    사진작가 피터 린드버그(Peter Lindbergh)와 함께 작업한 루이 비통의 최신 광고 캠페인이 공개되었다. 이번 캠페인은 루이 비통이 새롭게 출시한 W 백을 조명한다.  

    미쉘 윌리엄스(Michelle Williams)의 황홀한 아름다움이 피터 린드버그의 섬세하고도 인상적인 기법으로 묘사된 캠페인이 베일을 벗었다. 사진 속의 그녀는 마크 제이콥스가 루이 비통의 2013 가을/겨울 컬렉션에서 선보인 관능적인 레이스 슬립과 그와 대조되는 남성적인 코트를 입고 있다. 그래픽적인 요소가 두드러지는 W 백은, 과감한 라인과 혁신적인 소재를 보여주면서, 루이 비통의 상징인 모노그램이 나아갈 새로운 방향을 제시한다. 

    루이 비통이 미쉘 윌리엄스를 주목한 이유는 헐리우드 고유의 스타 시스템 속에서 자신만의 길을 개척해온 독립심, 뛰어난 연기력으로 스스로를 부각시킨 점, 작품에 대한 열정, 과감하고 도전적인 역할 선택 등에서 비롯된다. 오스카상을 수상한 이안(Ang Lee) 감독의 브로크백 마운틴(2005)에서부터, 미쉘 윌리엄스는 뛰어난 연기로 비평가들의 찬사를 받았고, 마릴린 먼로를 연기했던 마릴린 먼로와 함께 한 일주일에서도 뛰어난 연기력으로 골든 글러브를 수상하고 오스카 시상식에 통상 세 번째로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배역 선택에서 보여준 대담함과 그녀의 개성은 예측할 수 없는 매력을 보여준다. 루이 비통이 친애하는 미쉘 윌리엄스, 그녀를 중심으로 세월이 흘러도 변치 않는 스토리가 펼쳐진다.



    광고 캠페인 가죽 제품 사진 미쉘 윌리엄스
  • 역사의 흐름 속에서

    루이 비통은 미니 사이트 louisvuitton-histoires.com를 통해 지난 수십 년간 여행가방의 변천사와 함께 한 브랜드 역사를 조명하는 영상을 선보인다.

    20세기 초, 당시 인기를 끌었던 의상 트렁크(Wardrobe trunk)와 스티머 백(Steamer bag)을 비롯한 루이 비통 여행가방은 세계 최초의 대서양 횡단 항해선 승객과 여정을 함께 해왔다. 이러한 여행의 전통은 오늘날까지도 이어져오고 있다.
    대서양 횡단 항해선의 등장 이후로 인류는 얼마나 먼 거리를 여행해왔는가. 과거 루이 비통 트렁크가 여행자의 오랜 대양 횡단길에 든든한 동반자가 되어왔다면, 오늘날 현대의 여행자는 키폴을 어깨에 걸치거나 트롤리 여행가방을 끌면서 보다 빠르고 간편해진 여행길에 오르고 있다.

    루이 비통은 1854년 창립 이래 새로운 영역을 꾸준히 개척해오며 혁신의 한계를 뛰어넘고 있다. 루이 비통의 역사는 끊임없는 도전 정신의 역사로 볼 수 있다. 운송 수단의 기술적인 진보는 매번 루이 비통의 상상력에 불을 지폈다. 포휠 트롤리 제퓌르(Zéphyr)는 이러한 창의적인 혁신의 계보를 잇고 있다.  
    동영상 감상하기

    장인정신 트렁크 여행가방 동영상
  • 스트리트 아트 온 실크

    스트리트 아트 온 실크 - 루이 비통 아트 & 여행 뉴스
    거대한 실크 스퀘어 컬렉션을 통한 루이 비통과 스트리트 아티스트들 간의 새로운 콜레보레이션을 살펴보자

    루이 비통이 세 명의 스트리트 아티스트들로 하여금, 메종의 거대한 스퀘어에 대한 각자의 비전을 보여주도록 했다. 인도네시아의 에코 누그로호(Eko Nugroho), 런던의 벤 아인(Ben EINE), 튀니지계 프랑스인인 엘 시드(eL Seed)가 그 3인이다. 이 새로운 컬렉션은 스트리트 아트 현장 및 아이코(AIKO), 레트나(RETNA), 오스 게메오스(Os Gemeos)의 작품들과 함께 했던 지난 시즌 행보의 뒤를 잇는 것이다.  
    벤 아인 특유의 화려하고 컬러풀한 블록 문자로 쓰여진 "Great Adventures" 라는 문구처럼, 여행의 즐거움은 그의 작품의 핵심이다. 에코 누그로호의 흥미로운 디자인에서는 팝의 영향과 좀더 전통적인 영감이 뒤섞인 것을 볼 수 있는가 하면, 엘 씨드는 아랍어 칼리그래피를 이용해, 모노그램 패턴을 만들고 있다.


    콜레보레이션 액세서리
  • 루이 비통 컵 위크엔드

    아메리카스 컵 파크가 지난 주말, 샌프란시스코 시장이 주도하는 리본 커팅 행사와 함께 공식 오픈했다.

    7월 4일 아름다운 일요일, 수 천명의 팬들이 샌프란시스코의 아메리카스 컵 파크의 파빌리온을 가득 채웠다. 팬들은 열광적으로 참가 팀들을 환영하였고 각국의 소개 공연을 관람했다. 이탈리아의 오페라 가수, 스웨덴의 합창단, 뉴질랜드의 카파 하카 그룹(Kapa Haka group), '리사이클드 퍼쿠션(Recycled Percussion)'이라 불리는 미국 라스베가스 그룹의 독특한 공연이 펼쳐졌다.
    축하 행사는 경쟁팀들의 퍼레이드와 함께 며칠간 계속되었고, 루이 비통 컵 파티는 레지옹도뇌르 미술관(Palace of Legion of Honor)에서 개최되었다.
    루이 비통 컵 파티에서는 "매직 매직 오케스트라(Magik Magik Orchestra)"의 24명 뮤지션들이 미술관 바로 정면에서 라이브로 클래식 음악을 연주하며 게스트들을 맞이했다. 그 사이 3명의 아름다운 곡예사들은 우아하게 거대한 투명 버블 안에서 움직이며, 각 도전팀들의 깃발을 날리며 관객들을 즐겁게 했다.
    월드 오브 웨어러블 아트(World Of Wearable Art-WOW)가 보여준 패션쇼는 저녁 행사의 하이라이트로, 각 도전팀 국가가 웨어러블 아트로서 소개되었다. 패션 쇼의 의상들은 루이 비통 컵 3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특별 제작된 것이다.

    항해 샌프란시스코 동영상
  • 타자 - 내 안의 또 다른 나

    • 타자 - 내 안의 또 다른 나 - 루이 비통 아트 & 여행 뉴스
    • 타자 - 내 안의 또 다른 나 - 루이 비통 아트 & 여행 뉴스
    • 타자 - 내 안의 또 다른 나 - 루이 비통 아트 & 여행 뉴스
    • 타자 - 내 안의 또 다른 나 - 루이 비통 아트 & 여행 뉴스
    • 타자 - 내 안의 또 다른 나 - 루이 비통 아트 & 여행 뉴스
    에스파스 루이 비통은 새롭게 선보이는 전시를 통해 개인의 정체성을 확립하는 데 있어서 타인의 역할이 과연 무엇인지를 고찰해본다.

    파리 샹젤리제 에스파스 루이 비통에서 '2013년 6월 5일부터 9월 15일까지 '타자 - 내안의 또 다른 나' 전시가 열린다. '정체성'이라는 영원한 숙제를 탐구하는 이번 전시는 우리의 내면 가장 깊은 곳까지 침투하여, 지극히 개인적 영역에서부터 지식과 의식의 경계를 확장해나가는 과정을 통해 마침내 '타인'을 발견하도록 인도한다.
    이 존재론적인 주제를 표현하기 위해, 여러 국가로부터 다양한 배경을 가진 아티스트들이 선정되었다. 유명한 퍼포먼스 아티스트 레이 보워리(Leigh Bowery)의 무대 의상에서부터 망명 예술가 리자 하자레(Reza Hazare)의 표현주의적 드로잉까지, 이번 전시에 초빙된 작품들은 관객들에게 새로운 공간과 발상을 펼쳐 보여줄 것이다.

    에스파스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