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 봄-여름 여성 캠페인

    루이 비통이 패트릭 클레어(Patrick Clair)가 감독한 파리 르 브리스톨 호텔(Hotel le Bristol Paris)을 배경으로 완성한 2019 봄-여름 여성 컬렉션의 새로운 광고 캠페인 이미지를 공개했다. 

    이번 캠페인 디렉터를 밑은 LA의 모션 그래픽 전문가 패트릭 클레어(Patrick Clair)는 루이 비통 여성 컬렉션 아티스틱 디렉터 니콜라 제스키에르가 보여준 미래를 향한 비전을 담아내고자 했다. 

    10월, 파리 루브르 박물관에서 처음 선보인 루이 비통 2019년 봄-여름 여성 컬렉션은 권력에 대한 탐구에 착수했다. 니콜라 제스키에르(Nicolas Ghesquière)의 비전은 반복되는 모티프와 새로운 상상 속 풍경을 떠올리며, 과장된 실루엣, 첨단 기술을 활용한 디자인 구성, 그리고 미래지향적인 디테일로 살아 움직였다. 컬렉션의 이러한 의도적 모호성을 반영하듯, 캠페인은 우리를 우주 시대의 배경이 아닌 역사적인 르 브리스톨 파리 호텔(Le Bristol Paris Hotel)로 데려간다. 포부르 생토노레(Faubourg Saint Honoré) 거리라는 널리 알려진 주소는 폭넓은 주제를 아우르는 봄-여름 컬렉션에 대한 풍성한 회화적 배경을 제공한다.

     

    과거가 미래와 조우하는 곳으로 옮아가는 경험을 만끽하고 싶다면 위의 캠페인 영상을 확인해보세요.

     

    패션 니콜라 제스키에르 캠페인
  • MY LV 월드 투어 개인 맞춤 서비스

    남성 레디-투-웨어의 장난끼 넘치는 멋스러운 패치로 재탄생한  My LV 월드 투어_ 개인 맞춤 서비스 공개

    원하는 주제를 선택해 나만의 유일하고 독특한 실루엣을 완성해보자. 

    핸드 페인팅 및 핫 스탬핑 그리고 특별 맞춤형 트렁크까지 ── 루이 비통의 개인 맞춤 서비스는 메종의 설립 당시부터 핵심 서비스로 널리 알려져 있다. 여행을 사랑하는 3 대 가스통과 같은 열렬한 루이 비통 여행자들은 전세계를 돌아다니며 묵었던 호텔과 목적지의 뜻깊은 의미를 스티커에 담아 수하물을 장식했다. 이 전통을 계승하여 재탄생한 루이 비통만의 특별한 서비스가 바로 개인화 맞춤 서비스 'My LV 월드 투어' 이다.  나만의 디자인으로 완성된 루이 비통의 아이템을 직접 만들 수 있다.

    가죽 제품에 이어 자켓이나 가디건, 청바지 등 일부 남성 의류에도 새롭게 선보이고 있다.다양한 패치와 자수 그리고 빈티지 스타일의 여행 라벨에 영감 받아 완성된 바르 시티 자켓 레터 등에서 그 정신을 엿볼 수 있다. 

    다양한 테마로 전개된 시티즈 (CITIES) 패치는 세계 주요 도시를 모티브로 한 LV 헤리티지(LV HERITAGE)에서 루이 비통 아카이브의 그래픽을 그대로 구현해내었다. 시즌별 다채로운 패치를 만나볼 수 있으며, 자신만의 디테일을 살려 특별한 시즌 만의 리미티드 에디션도 창작할 수 있다.

    본 개인 맞춤 서비스는 아래의 루이 비통 서울 신세계 남성 매장에서 접수하고 있으며, 추후 공식 온라인 스토어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서울 -  루이 비통 신세계 본점 남성 매장 정보 바로 가기

    해외 취급 매장 : 
    파리 -  Maison Champs-Élysées
    런던 -  New Bond Street
    베이징 -  Shin Kong Men
    상하이 -  Plaza 66
    홍콩 -  5 Canton Road
    홍콩 -  Pacific Place
    싱가폴 -  Marina Bay
    뉴욕 -  Fifth Avenue
    비벌리 힐즈 -  Rodeo Drive
    도쿄 -  omotesando
    오사카 -  shinsaibashi

     

    My LV 월드 투어 남성 의류 컬렉션 바로 가기

    Personalization Ready to wear
  • 퐁텐느 파르퓌메 그리고 향수

    역사적인 루이 비통의 향수 공방인 퐁텐느 파르퓌메가 위치한 그라스에서 탄생한 루이 비통 향수

    퐁텐느 파르퓌메(Fontaines Parfumées): 메종의 상징적인 공방 “향기로운 분수(scented fountains)”라는 뜻을 지닌 퐁텐느 파르퓌메는 과거 향수의 분수가 실제로 원형 홀에 설치되어 있어 방문객이 즉시 한 병 가득 채울 수 있도록 설계된 공방으로 1640년에 설립되었다. 2013년 루이 비통에 의해 매입된 이 사유지는 루이 비통 향수의 주춧돌이 되었으며 LVMH 그룹의 후각 창조 센터(olfactory creative center for LVMH)로 메종의 수석 조향사 자크 카발리에 벨투뤼의 아틀리에 외에도 크리스챤 디올의 수석 조향사 프랑수아 드마쉬(François Demachy)의 아틀리에도 자리한다. 퐁텐느 파르퓌메 창조 센터의 역할을 뛰어넘어, 그라스 지역의 향수 유산을 전수하고 있다.

     

    #LVParfums

    향수 스토리 

    Fragrances Les Parfums Louis Vuitton Jacques Cavallier Belletrud
  •  루이 비통, 대전 갤러리아 타임월드 매장 리뉴얼 오픈 2018.12.20

    루이 비통, 대전 갤러리아 타임월드 매장 리뉴얼 오픈 : 2018.12.20 - 루이 비통 패션 뉴스
    새롭게 단장한 대전 갤러리아 타임월드 매장에서는 새롭게 선보이는 향수 컬렉션부터 개인 맞춤형 서비스까지 만나볼 수 있다.

    루이 비통 대전 갤러리아 타임월드 매장에서는 메종만의 독창적인 스타일을 토대로 탄생한 가죽제품, 액세서리, 슈즈, My 루이 비통 컬렉션을 포함한 다채로운 카테고리를 아우르는 매장으로 거듭날 예정이다.

    루이 비통의 상징적인 다미에 패턴을 역동적으로 재해석한 외벽 및 내부를 새단장한 매장은 각각의 제품이 돋보일 수 있도록 세심하게 설계되었다. 루이 비통 슈즈 섹션은 더욱 차분하고 프라이빗한 공간에서 선보이며, 매장 인테리어 또한 더욱 고급스럽게 단장됐다.

    자연 소재를 활용한 인테리어와 파리 몽테뉴 매장에 적용된 컨셉이 돋보이는 금도금 장식 가구가 곳곳에 배치되어 고객들에게 보다 특별한 개인 맞춤형 쇼핑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꾸며졌다. 대전 매장에는 프랑스 현대미술가 오드 보로메(Aude Borromée)의 “En Ville” 작품뿐 아니라 한국적인 요소가 담긴 전통 자개함을 비롯, 현대적 디자인의 화병도 전시될 예정이다.

    2016년에 런칭한 여성 향수, 올해 5월 런칭한 남성 향수 컬렉션에 이르기까지 보다 다채로운 제품군을 만나볼 수 있으며, 루이 비통 고유의 철학이 담긴 맞춤제작 서비스인 스페셜 오더 제품 또한 주문 가능하다. 

     

    매장 정보

    제품 : 가죽제품, 가죽소품, 여행제품, 액세서리, 슈즈, 향수, 서적 컬렉션

    주소 : 대전시 서구 대덕대로 211 갤러리아 타임월드 1층  매장 위치 확인 클릭 

    영업시간 : 오전 10시 30분 – 오후 8시, 금요일과 주말 : 10시 30분 – 오후 8시 30분

     

    컬렉션 정보

    루이 비통 여성 향수 컬렉션

    2019 크루즈 캣토그램 캡슐 컬렉션

    2019 봄 여름 여성 패션쇼 룩

    Louis Vuitton Women 오픈 패션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