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루이 비통 향수 컬렉션: 개인 맞춤 서비스

    • 루이 비통 향수 컬렉션: 개인 맞춤 서비스 - 루이 비통 패션 뉴스
    • 루이 비통 향수 컬렉션: 개인 맞춤 서비스 - 루이 비통 패션 뉴스
    • 루이 비통 향수 컬렉션: 개인 맞춤 서비스 - 루이 비통 패션 뉴스
    • 루이 비통 향수 컬렉션: 개인 맞춤 서비스 - 루이 비통 패션 뉴스
    메종 루이 비통은 새로운 트래블 케이스 컬렉션과 향수병에 새기는 개인 맞춤 서비스를 통해 고객과 루이 비통의 유대를 기념한다.

    루이 비통은 향수를 안전하게 보관 및 이동시킬 수 있는 새로운 디자인의 트래블 케이스를 선보인다. 메종의 전통과 전문기술을 반영한 트렁크의 잠금장치를 장착한 이 고급스러운 케이스에는 향수를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다. 천연 가죽 혹은 에피 가죽 모노그램 캔버스 소재의 케이스에는 이니셜을 새기는 핫 스탬핑 서비스가 가능하다. 하우스의 상징적인 시그니처는 블랙, 화이트, 혹은 로즈 발레린 색상으로 만나볼 수 있다.

    향수병에도 톤 온 톤 혹은 골드 색상으로 마감한 이니셜을 각인하여 영원히 지속되는 나만의 상징적인 제품을 완성해보자. 향수병 위에 새기는 이 특별한 개인 맞춤 서비스는 서울 신세계 강남점을 비롯한 일부 루이 비통 매장에서만 만나볼 수 있다.

    트래블 케이스 컬렉션 만나보기

    Fragrance Hotstamping Customisation 개인맞춤제품
  • Child’s play

    1930년대 메종 루이 비통은 가스통-루이 비통의 영향으로 매력적인 나무 장난감과 게임 컬렉션을 선보였습니다.
  • 루이 비통 트래블 북 멕시코 편

    프랑스 출신의 작가이자 일러스트레이터, 화가인 니콜라 드 크레시(Nicolas de Crécy)의 손끝에서 탄생한 시로 가득한 바로크풍의 멕시코를 만나보자.

    25년이 넘는 세월동안 작가이자 일러스트레이터이자 화가로 활동해온 니콜라 드 크레시는 특이한 만큼이나 시적인 다형태 예술 집합체를 완성했다. 철학, 문학, 초현실주의를 담은 드 크레시의 책들은 장르(그래픽 소설, 일본풍 만화, 트레블 북, 드로잉 등)와 기법(잉크, 수채화, 펜슬, 과슈, 펜, 초크 등)을 재조명하는 다양한 그래픽과 스타일 형태를 띤다.

    트래블 북 멕시코 편에서 만나볼 수 있는 일부 작품들은 섬세함과 다채로움으로 가득한 반면 또 다른 작품들은 오직 볼펜 혹은 블랙 색상의 잉크를 사용하여 신속하고 기민한 드로잉 기법으로 완성되었다. 두 가지의 상반되는 느낌의 작품들을 교대로 선보이며 각각의 작품은 더욱 빛을 발한다. 니콜라 드 크레시가 함께 한 이 책은 바로크적이고 열정적인 나라, 멕시코의 모습을 반영한다.

    일련번호와 작가의 친필 사인이 있는 한정판은 루이 비통의 일부 매장에서 판매된다.

    루이 비통 트래블 북 컬렉션 만나보기

    일러스트레이션
  • 남성 가죽 제품 컬렉션

    • 남성 가죽 제품 컬렉션 - 루이 비통 패션 뉴스
    • 남성 가죽 제품 컬렉션 - 루이 비통 패션 뉴스
    • 남성 가죽 제품 컬렉션 - 루이 비통 패션 뉴스
    • 남성 가죽 제품 컬렉션 - 루이 비통 패션 뉴스
    2017 가을-겨울 남성 컬렉션에서는 다섯 가지 스타일을 반영한 가죽 소재의 가방과 소품 라인을 선보인다.

    2017 가을-겨울 남성 컬렉션의 두 가지 룩을 완성하는 비즈니스, 캐주얼, 스트릿, 트래블, 장인정신 스타일을 반영한 엄선된 가죽 제품 라인을 루이 비통 가죽 제품 프로파일러를 통해 만나보자.

    소품 혹은 러기지, 결이 살아있는 가죽 소재의 지갑이나 모노그램 패턴의 위켄드 백, 어반 백팩 혹은 시크한 벨트 등 루이 비통은 오랜 시간동안 가죽 액세서리를 선보여왔다.

    루이 비통이 선보이는 프로파일러에서 원하는 스타일을 선택하여 이번 시즌의 남성 필수 아이템을 살펴보자.

    가죽 제품 프로파일러 만나보기

    남성 액세서리 Leather goods Backpack 여행가방 Ready to wear Wardrobe
  • FAST FORWARD

    그녀는 누구일까요? 시선을 사로잡는 백과 당당한 걸음걸이를 돋보이게 하는 부츠를 착용한 그녀가 도시를 활보하며 신비로우면서 매혹적인 장면을 만들어냅니다. 어서, 그녀를 따라가볼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