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종 - 사회 공헌

보건용 마스크 생산에 나선 루이 비통 장인들

보건용 마스크 생산에 나선 루이 비통 장인들

루이 비통은 의료종사자들에게 보호 장비를 제공하기 위해 프랑스 전역에 있는 메종의 아틀리에 중 몇 곳을 개편하여 수십만 개의 비수술용 안면 마스크를 생산한다.

300여명의 장인들과 함께 수십만 개의 보건용(non-surgical) 보호 마스크 생산

모드 그랑드 우에스트(Mode Grande Ouest) 텍스타일 네트워크와 제휴로 이루어지는 이 계획은 방역 일선에서 위험에 노출된 상태로 활동하고 있는 의료종사자들에게 필수적인 보호 장비를 기부할 예정이다. 

루이 비통은 이 마스크를 만들기 위해 자원한 수백명의 장인들뿐만 아니라, 전세계적 대유행으로 번진 전염병과 싸우기 위해 자신의 소임을 다하고 있는 모든 이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바이다.

해당 보건용 마스크는 다양한 정부기관으로부터 승인을 받았고, 주요 원자재를 공급하고 있는 프랑스 지역 내 섬유 업계 네트워크 ‘모드 그랑 외스트(Mode Grand Ouest)’와의 협력을 통해 제작을 진행한다.

루이 비통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 마이클 버크는 ‘생트 플로랑스(Sainte-Florence)’에 위치한 공방을 방문해 생산 가동을 공식화했다. 뜻깊은 일에 자발적으로 동참한 모든 장인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의료용 가운

마이클 버크 회장은 “루이 비통의 프랑스 공방들이 힘을 모아 만든 이번 보건용 마스크 생산은 지역 섬유업계와 함께하는 훌륭한 협력의 결실이며, 앞으로 무료로 전달될 마스크를 생산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자 한다”고 전했다.

또한, 루이 비통이 퐁뇌프 가의 레디 투 웨어 아틀리에에서 의료진을 위한 가운을 제작했다. 해당 가운은 “Assistance Publique – Hôpitaux de Paris” 파리 근교 지역 병원 공적 부조 단체에 소속된 6개 병원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고통받고 있는 환자들을 치료하는 의료 종사자들에게 제공했다.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