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V 모노그램】시간이 지나도 변치 않는 아이코닉 모노그램.
데이-투-이브닝에 완벽한 최신 모노그램 백을 살펴보세요. 쇼핑하러가기

예술과 문화 - 루이 비통 북

트래블 북: 마크 데그랑샹(Marc Desgrandchamps)의 바르셀로나

Travel Book: Barcelona by Marc Desgrandchamps

트래블 북: 마크 데그랑샹(Marc Desgrandchamps)의 바르셀로나

2020년 봄, ‘루이 비통 트래블 북(Louis Vuitton Travel Book) 컬렉션’에 바르셀로나 에디션이 새롭게 추가된다.

2020년 봄, ‘루이 비통 트래블 북(Louis Vuitton Travel Book) 컬렉션’에 바르셀로나, 모로코 및 상트페테르부르크 총 3개의 에디션이 새롭게 추가된다.

2013년부터 매년 발간되며 다양한 지역의 고유한 풍경을 담아온 ‘루이 비통 트래블 북’ 컬렉션에는 세계 각지에서 활동하는 아티스트와 일러스트 작가들이 참여하고 있다. 이번 에디션에는 프랑스 출신의 구상화가 마크 데그랑샹(Marc Desgrandchamps)이 바르셀로나 도시의 윤곽을 순간적으로 포착해냈으며, 캐나다의 현대미술가 마르셀 드자마(Marcel Dzama)는 황홀한 붓터치로 모로코를 생동감 있게 표현했다. 또한 미국의 패션 일러스트레이터 켈리 비맨(Kelly Beeman)이 역동적인 상트페테르부르크의 모습에 우아함을 더했다.

 

‘루이 비통 트래블 북 컬렉션’은 지난 20여 년간 루이 비통이 일러스트 작가 및 수채화가들과 함께 도시의 풍경을 그려낸 루이 비통 출판사의 ‘여행 일지(Carnets de Voyage)’의 뒤를 잇는 작품이다. 해당 컬렉션을 통해 작가들은 익숙지 않은 장소들을 예리한 시선으로 관찰하고, 낯선 곳과 마주하여 재발견의 순간을 포착한다. 이 책이 보여주고 있는 창작 세계는 매우 다양하다. 출신지가 다양한 저명한 아티스트와 유망주로 구성된 작가진은 스케치, 그림, 콜라주, 현대 미술, 일러스트, 만화에 이르기까지 자유롭게 각자의 표현 방식을 선택하여 특정 장소에 대한 자신만의 시각을 표현한다.

 

루이 비통 트래블 북 컬렉션은 루이 비통 매장 및 루이 비통 공식 홈페이지(louisvuitton.com)에서 구매 가능하다. 일련번호와 작가의 친필 사인이 새겨진 아티스트 에디션은 30권의 한정판으로 출시되며, 루이 비통 메종 서울을 비롯한 일부 매장에서만 판매된다.

 

한편 루이 비통 트래블 북 서울 편에서는 구글 렌즈(Google Lens)와 함께 개발한 몰입형 디지털 콘텐츠를 만나볼 수 있다. 루이 비통이 구글과 진행한 이번 협업은 서적٠문학 분야에 구글 렌즈를 적용한 최초의 사례로, 2019년 10월 루이 비통 메종 서울 오픈을 기념해 공개, 이시노리가 그려낸 트래블 북 속 서울을 더욱 색다른 방식으로 즐길 수 있다.

 

 

작가 소개 및 자세히보기

데그랑샹은 1970년대 말 파리 에콜 데 보자르(École des Beaux-Arts)에서 공부를 마침과 동시에 회화와 소묘에 집중하기로 결심했다. 당시 이 두 매개체에 대한 전반적인 선호도는 높지 않았지만, 사물에서 한 발자국 떨어져 관찰한 분위기와 인물을 담는 그에게는 자연스러운 수단이었다. 1980년대 들어 프랑스에서는 격정적인 표현으로서의 구상회화가 대두되기 시작했지만, 데그랑샹은 거리를 두고 대상을 묘사하는 자신의 작업 방식을 초연하게 고수해나갔다. 그는 풍경을 먼저 그린 후 인물을 묘사하고, 투명한 효과를 더하며 마무리하는 그의 작업 과정에서 우연히 발견하는 뜻밖의 효과 또한 기꺼이 받아들인다.

 

ABOUT

『루이 비통 트래블 북』컬렉션은 독자로 하여금 지적인 호기심을 불러일으켜, 정서적 해방의 즐거움이 충만한 여행을 떠나고 싶게 만드는 일종의 초대장과 같은 역할을 한다. 책장을 넘기면 저명한 아티스트들과 재능 넘치는 신예 유망주의 일러스트와 더불어 각 지역 특유의 다양한 건축과 빛의 색채, 지난날의 추억, 그곳에서 영위되는 삶의 모습에 이르기까지 작가들이 방문했던 도시,

지역에서의 나날들이 오롯이 담겨있다. 다국적의 참여작가들은 저마다 스케치부터 그림, 콜라주, 현대 미술, 일러스트, 만화에 이르기까지 표현 방식을 자유롭게 선택하여  특정 장소에 대한 자신만의 시각을 나타낸다. 이 책이 보여주고 있는 창작 세계는 매우 다양하다. 출신지가 다양한 참여 작가들은 자유롭게 각자의 표현 방식을 선택하여 스케치, 그림, 콜라주, 현대 미술, 일러스트, 만화 등을 통해 특정 장소에 대한 자신의 시각을 나타낸다.

트래블 북 자세히보기

더 알아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