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 비통 2021 가을-겨울 여성 컬렉션

미래지향적 창조성과 장인 기술을 지닌 루이 비통, 그리고 세계를 마법적이고 시각적으로 묘사해 내는 포르나세티의 아름다운 만남이라고 할 수 있다.

캠페인

루이 비통 여성 컬렉션 아티스틱 디렉터 니콜라 제스키에르(Nicolas Ghesquière)가 선보이는 하우스의 새로운 콜라보레이션에서는 포르나세티 아틀리에의 넘치는 독창성을 탐구한다. 이 다면적인 컬렉션은 1940년, 포르나세티 설립자 피에로(Piero)가 아틀리에를 설립한 이래로 예술과 디자인 애호가들을 매혹시킨, 포르나세티의 상징과도 같은 손수 그린 다양한 이미지들을 선보인다.

뚜렷한 시각적 세계를 다양한 디자인에 결합하다

이 콜라보레이션은 포르나세티의 뚜렷한 시각적 세계를 다양한 디자인에 결합한 니콜라 제스키에르의 2021 가을-겨울 컬렉션으로 시작된다. 이 컬렉션은 루브르의 미켈란젤로(Michelangelo) 갤러리와 다루(Daru) 갤러리의 장엄한 세팅 속에서 베일을 벗게 될 예정이다. 고대를 표현한 포르나세티 이미지들을 담은 컬렉션은 시간을 초월한 미학을 구축하며, 박물관의 그리스, 에르투리아, 로마의 눈부신 조각품들과 함께 창조적 담화를 끌어낸다.

셀렉션

협업을 통해 탄생한 루이 비통2021 가을-겨울 여성 컬렉션의 디자인들은 특정 포르나세티 테마와 아트워크를 특징으로 선보이는데, 이는 니콜라 제스키에르가 포르나세티 아틀리에의 아티스틱 디렉터인 바르나바 포르나세티(Barnaba Fornasetti) 팀과 논의 끝에 1만 3천여 개의 작품이 보관된 밀라노의 포르나세티 아카이브에서 선정한 작품들이다. 의상과 액세서리를 통해 풍성한 컬러, 텍스처, 그리고 자카드와 자수, 레이저 프린팅 등 전통과 첨단 테크닉이 조화를 이루며, 포르나세티가 정교하게 그려낸 세계는 니콜라 제스키에르의 놀랍도록 현대적인 디자인과 결합된다. 컬렉션의 하이라이트로는 벨벳 드레스, 포르나세티의 고대의 조각상 드로잉이 하이테크 열화상 카메라 이미지에 오버레이 된 샤이니 프린티드 저지 탑, 플리스 후디드 재킷과 테일러링된 의상 등이 있다. 오버사이즈 아우터는 포르나세티를 상징하는 스탬프 프린트에서 영감을 받은 다양한 컬러 버전과 골드 코팅된 버전으로 선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