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N0017

트래블 북 서울 - 아티스트 에디션

₩3,660,000

이치노리를 이끄는 두 명의 예술가인 라파엘 위르빌레와 마유미 오테로가 한국의 수도 서울의 관습, 공연 예술, 역사의 잔영 및 일상의 순간을 깊이 있게 관찰하여 생생하게 포착한 트래블 북. 주민들의 생활, 거리의 움직임, 상인, 쇼핑, 성형외과, 길거리 음식 등 도시의 삶을 이루는 수많은 부분을 세세하게 그려낸 책. "시선을 사로잡는 디자인과 세련된 간판에서 볼 수 있듯, 서울은 창조적인 에너지와 멋진 시각적 정취가 어우러진 유기적인 도시입니다. 때로는 주체할 수 없을 만큼 강렬하지만 모두를 사로잡을 만큼 매력적이며, 바로크적인 감성과 모던함이 어우러진 감각적인 곳이죠."라고 말하는 두 예술가의 시각이 반영된 에디션. 2007년 스트라스부르의 장식 예술 대학에 재학하던 당시 디자이너, 시각 예술가, 스크린 프린팅 예술가 및 출판인들의 스튜디오인 이치노리를 설립한 라파엘 위르빌레와 마유미 오테로. 여행과 탐험, 관찰, 일러스트레이션, 드로잉을 함께하며 가장 열정적인 예술가에게서만 찾아볼 수 있는 특유의 섬세함을 선보이는 듀오. 약 30권의 책을 출간했으며, 르 몽드, 레 쟁록큅티블, 뉴욕 타임스, 포브스 및 뉴요커를 비롯한 주요 신문과 잡지에 작품을 실어 온 두 작가. 현실과 가상 세계를 넘나드는 여행으로 초대하는 루이 비통 트래블 북 컬렉션. 저명한 예술가들과 촉망받는 젊은 예술가들이 직접 방문했던 도시와 국가의 이야기를 담아낸 일러스트. 세계 각지의 예술가들이 여행을 하며 회화, 일러스트, 콜라주, 만화에 이르는 다양한 방식으로 완성한 창조적인 컬렉션.

  • 27.9 x 19.1cm
  • 하드커버
  • 160쪽
  • 프랑스어, 영어 및 한국어 3개 언어로 쓰여진 에디션
  • 100-120개의 스페셜 드로잉, 아티스트의 전기 및 여행기
  • 실크 스크린으로 프린팅된 클로드장 및 북마크
  • 아티스트가 직접 번호를 매기고 사인한 30권의 리미티드 에디션
  • 제조자: 루이비통
  • 수입판매원: 루이비통코리아(유)